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ECB “비트코인 선물거래는 금융 안정성에 위협요인”

  • 정보라 기자
  • 2018-01-04 16:05:20
ECB “비트코인 선물거래는 금융 안정성에 위협요인”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있는 ECB 본부 전경. /자료 = 연합뉴스
이브 메르시(Yves Mersch) 유럽중앙은행(ECB) 이사가 비트코인 선물거래가 ‘시스템 리스크’를 일으켜 금융 안정성에 큰 위협이 될 것이라는 견해를 내놓았다.

블록체인 전문매체인 비트코인 뉴스는 4일 메르시 이사가 독일 경제 일간지인 Borsen-Zeitung와 한 인터뷰를 인용해 시카고증권거래소(Cboe)나 시카고선물거래소(CME)처럼 비트코인 선물거래에 투자하는 금융기관에 비트코인 선물거래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메르시 이사는 “우리가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증권거래소와 같은 금융기관들이 비트코인 선물시장에 진입하는 것”이라며 “금융 안정성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 선물거래가 일으킬 수 있는 시스템 리스크에 대해 우려했다. 비트코인 선물거래로 생긴 리스크로 인해 금융 기관들이 공동으로 투자 책임을 지게 될 경우 전체 은행 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시스템 리스크는 결제시스템에 참여하고 있는 한 금융기관의 결제불능이 연쇄적으로 다른 참가기관의 결제불능을 일으켜 결제시스템 전체의 기능 마비를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을 말한다.

메르시 이사는 은행 시스템에 문제가 생겨 은행들이 ECB에 지원책을 요구하더라도 ECB는 이를 허용할 수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우리가 직면한 가장 큰 도전”이라며 “금융기관들은 금융 중개업이 더 이상 하늘에서 내려준 선물이 아니라 싸워야 할 대상이라는 깨달아야 한다”고 충고했다.

/정보라 인턴기자 purpl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