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뿔난 가상화폐 투자자들, 금감원장 해임 요구 청원까지

"당국 전문성 부족…국민을 투기꾼 매도" 참여자 8,000명 넘어

  • 홍태화 기자
  • 2018-01-11 10:48:19
뿔난 가상화폐 투자자들, 금감원장 해임 요구 청원까지
오전 9시 서명 참여인원이 7,000명을 넘어선 모습./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금융당국 규제에 반발하면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해임을 요구하는 극단적인 내용을 담은 청원까지 나왔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암호화폐 투자자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든 핵심지지층인 국민들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에 11일 오전 10시 30분 현재까지 총 8,282명이 참여했다. 청원은 9일부터 시작됐다. 청와대 국민청원이 30일 이내에 20만 명의 동의를 얻으면 청와대가 이에 대한 공식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청원자는 청원 개요에서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투기꾼으로 매도당하고 있다”며 “300만 투자 인구 대부분은 대통령을 지지하는 젊은 층이며 투기꾼이 아니라 국민”이라고 주장했다. 또 최 금감원장과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에 전문성이 부족하다며 최 금감원장 해임을 요구했다. 청원자는 “지금 정부 암호화폐 정책을 보면 기회는 불평등하고 과정은 불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롭지 않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가상화폐 관련 청원은 총 555건, 암호화폐의 경우에도 96건에 이른다.

/홍태화인턴기자 taehw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