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워렌 버핏 “비트코인 나쁜 결말 맞을 것”

CNBC인터뷰에서 비트코인 비판
“비트코인 잠재적 가치 장난 수준”

  • 정윤주 기자
  • 2018-01-11 14:48:12
워렌 버핏 “비트코인 나쁜 결말 맞을 것”


세계적인 ‘투자의 귀재’ 워렌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암호화폐(가상화폐)는 부정적인 결말을 맞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버핏 회장은 10일(현지 시각)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의 ‘스쿼크박스’에 출연해 “암호화폐가 나쁜 결말(a bad ending)에 이를 것이란 확신이 있다”며 “다만 언제 어떻게 일어날지는 잘 모른다”고 말했다. 버핏은 “잘 알지 못하는 분야에 골치 앓을 필요가 없지 않느냐”고도 했다.

버핏의 암호화폐에 대한 부정적 입장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2014년에도 비트코인을 ‘신기루’라며 비판한 적이 있다. 당시 그는 “내가 볼 때 비트코인의 잠재적 가치는 장난 수준”이라고 말했다.

/정윤주인턴기자 yjo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