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정부, 가상화폐 차관회의 진행…거래소 폐지 특별법·후속대책 논의

구체적인 회의 내용 비공개…가상화폐 시장 변동 우려

  • 김연주 기자
  • 2018-01-12 14:58:31
정부, 가상화폐 차관회의 진행…거래소 폐지 특별법·후속대책 논의
정부가 12일 가상화폐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통해 가상화폐 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연합뉴스
정부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가상화폐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통해 가상화폐 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회의에는 기재부, 법무부, 방송통신위원회, 금융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과기정통부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정부가 발표한 가상화폐 투기근절을 위한 대책이 부처별로 시행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법무부가 제시한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특별법 제정안을 비롯한 후속대책을 논의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13일 미성년자·외국인의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고 투자수익 과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달 28일에는 거래실명제를 도입하고 거래소 폐쇄 특별법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가상화폐 거래실명제 추진상황이나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은행 계좌에 대한 특별검사 상황, 공정거래위 직권조사 상황, 검·경 수사 상황 등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구체적인 회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정부의 대책 발표에 따라 가상화폐 시장이 실시간으로 반응하는 만큼 신중을 기할 방침이다.

/김연주인턴기자 yeonju18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