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유시민 VS 정재승 ‘뉴스룸’ 손석희 ‘비트코인’ 질문에 논쟁 “화폐가 될 수 없다”

  • 장주영 기자
  • 2018-01-19 11:23:00
유시민 VS 정재승 ‘뉴스룸’ 손석희 ‘비트코인’ 질문에 논쟁 “화폐가 될 수 없다”
유시민 VS 정재승 ‘뉴스룸’ 손석희 ‘비트코인’ 질문에 논쟁 “화폐가 될 수 없다”


‘뉴스룸‘ 유시민 작가와 정재승 교수가 가상화폐를 두고 논쟁을 벌여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가상화폐가 새로운 시대에 필요한 신세계인지, 허명만 가득한 신기루인지에 대해 긴급토론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용어에 대한 논쟁을 해야 하나. 가상화폐, 암호 화폐 등 다양한 용어로 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김진화 한국블록체인지협회 준비위 공동대표는 “가상화폐보다는 암호화폐가 맞다. 항공사 마일리지도 가상화폐이기 때문에 용어적으로 구분해야 한다. 가상 말고 암호라고 쓰는 게 맞다”고 말문을 열었다.

유시민 작가는 “암호인 것은 맞지만 화폐라고 붙이면 된다. 화폐라고 볼 수 없다. 암호화폐라고 쓰고 화폐가 아니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손석희 앵커는 “비트코인은 수량이 한정돼 있다고 들었다. 즉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안정적인 화폐라고 할 수 있느냐 없느냐에 대한 기본적인 논쟁이 있다”고 토론의 주제를 시사했다.

이에 한호현 경희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아담 스미스가 말한 것을 보면 가치가 계속 변하는 것은 화폐로서의 가치, 즉 다른 상품의 가치 척도가 될 수 없다”며 경제가 계속 발전하게 되면 많은 화폐 수요가 발생하고, 이 수요를 따라가지 않으면 화폐의 가치가 올라간다. 그건 경제 발전에 좋지 않다“고 말했다.

또 유시민은 ”화폐는 교환의 매개수단이 되어야 하며, 가치가 안정돼 있어야 한다. 그래야 교환가 가치 척도라는 두 가지 기능을 해야 한다. 그러니 가상화폐는 화폐가 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에 정재승 교수는 ”지금까지 비트코인이 물물교환 상황에 나온 경험을 우리 모두가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거래소에 있는 숫자로만 비트코인을 접해서 화폐라고 이야기할 수 없는 것“이라고 의견을 냈다.

그러면서 그는 블록체인 기수을 기반으로 한 가상화폐 경우 개인도 화폐를 발생할 수 있으므로 얼마든지 화폐의 기능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JTBC 뉴스화면 캡처]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