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中오케이코인發 고객 유치전 불 붙는다

글로벌 4위 거래소 상륙에
빗썸·코인원 새 시스템 맞불
거래소간 경쟁 과열 불가피
“추가 규제 부른다” 우려도

  • 조권형 기자
  • 2018-01-21 17:57:07
中오케이코인發 고객 유치전 불 붙는다
정부가 가상화폐 투기 과열을 우려해 거래소 폐지까지 검토 중인데도 글로벌 4위 거래소인 오케이코인의 국내 진출로 거래소 간 경쟁이 한층 과열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거래소들이 치열한 고객 유치전을 벌일 경우 투기 열풍이 거세지면서 정부 규제가 더욱 강화되는 자충수가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중국 오케이코인이 다음달 한국 거래소를 개장하고 국내 2·3위인 빗썸과 코인원은 신규 거래 시스템 오픈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출시 등을 앞두고 있어 거래소 시장에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오케이코인은 지난 2013년 문을 연 후 중국에서 독보적인 1위를 하던 업체로 다음달 국내에서 거래소 실명제 입출금 시스템이 가동되면 ‘오케이코인코리아’의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중국 정부가 거래소에서 위안화 입출금을 금지하자 서버를 다른 나라로 옮겨 현재 가상화폐 간 거래만으로 글로벌 4위를 차지하고 있다.

오케이코인코리아는 원화로 거래할 수 있는 가상화폐 60여개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업비트의 2배에 달하는 종류다. 업비트가 지난해 8월 글로벌 7위 거래소인 비트렉스와 제휴해 새로운 가상화폐를 대거 들여오자 대박을 꿈꾸는 투자자들이 몰리며 몇 개월 만에 글로벌 1위로 뛰어오른 것을 감안하면 오케이코인의 진출 역시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코인힐즈에 따르면 국내 거래소 6곳의 전 세계 가상화폐 거래량 점유율은 업비트 17.39%, 빗썸 13.54% 등 총 34%에 달한다. 한 거래소의 관계자는 “트론·스톰·덴트 등 대형 거래소에 없는 가상화폐에 투자하기 위해 중소형 거래소를 이용 중인 사람들은 오케이코인이 오픈하면 바로 옮겨가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접속자가 폭주하면 서버가 다운되기 일쑤인 우리나라 거래소와 달리 시스템도 무척 안정적이어서 경쟁력이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2~3위권 거래소들도 앞서 업비트가 편리한 거래 시스템과 모바일 앱으로 회원을 끌어모은 것을 벤치마킹해 사용자 편의성 개선에 나선다. 와이즈앱에 따르면 이달 8~14일 가상화폐 관련 앱 사용자 196만명 중 업비트 이용자가 128만명으로 65%에 달했다. 이에 빗썸은 사용자 편의성을 대폭 높인 새로운 가상화폐 거래 시스템 ‘빗썸프로’를 개발 중이다. 코인원도 오픈 이후 첫 모바일 앱 출시를 앞두고 베타버전을 운용하고 있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가상화폐 거래소들은 지난해 초까지만 해도 영세했기 때문에 시장 급성장에 따른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거래소에 실명확인 시스템이 도입돼 신규 고객 입금이 허용되면 원점에서 다시 경쟁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정부가 거래소 폐쇄 카드까지 손에 쥐고 투기 열풍 진정에 심혈을 기울이는 가운데 거래소들의 고객유치 경쟁으로 시장 참여자나 거래량이 폭증하는 등 과열이 심해질 경우 오히려 규제가 강화돼 제 발등을 찍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조권형기자 bu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