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日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국내 거래소도 우려 확산

NEM 코인 5억3,000만 달러 어치 증발

  • 변재현 기자
  • 2018-01-27 09:59:22
日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국내 거래소도 우려 확산
일본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가운데 하나인 코인체크가 해킹당해 5억3,000만 달러 규모의 NEM(뉴이코노미무브먼트) 코인이 사라졌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본은 가상화폐 거래소를 공식 인정해 제도권으로 편입해 운영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가상화폐 거래소의 시스템적 취약성이 드러난 사건”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WSJ에 따르면 코인체크는 NEM을 외부 네크워크와 접속할 수 있는 상태로 관리해 왔으며 해킹당한 것은 26일 새벽 3시경 이었지만 오전 11시가 돼서야 이 사실을 확인하고 거래를 중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해킹은 2014년 일본 마운트 곡스 거래소에서 발생했던 4억5,000만달러 가상화폐 해킹 사건을 뛰어넘는 최대 해킹 사건이 될 전망이다. 당시 해킹으로 마운트 곡스는 파산을 신청했다.

미 오클라호마주 툴사 대학에서 사이버 보안을 담당하는 타일러 무어 교수는 WSJ에 “비트코인과 다른 가상화폐들은 사이버 범죄자들의 가장 신선한 먹잇감이 되고 있다”면서 “가상화폐 거래소가 전통적인 금융기관과 동일한 수준의 보안을 확보하기까지는 갈 길이 아직 멀다”고 말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