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위메프, 빗썸과 손잡고 '가상화폐 결제' 도입

비트코인 등 12종 간편결제와 연동
국내 대형 쇼핑몰 중에선 첫 사례

  • 김주환 기자
  • 2018-01-29 08:25:49
위메프, 빗썸과 손잡고 '가상화폐 결제' 도입
소셜커머스 서비스 위메프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과 제휴해 국내 주요 쇼핑몰 중에서는 처음으로 가상화폐를 이용한 결제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AFP


유명 소셜커머스 서비스인 위메프가 국내 주요 쇼핑몰 중에서는 최초로 가상화폐를 이용한 결제 시스템을 도입한다. 가상화폐가 투자 목적을 넘어서서 실제 결제수단으로 기능할 수 있는 지 살펴볼 수 있는 계기로 주목된다.

29일 위메프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위메프의 간편결제 서비스 ‘원더페이’에 가상화폐를 연동해 쓰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두 회사는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정책과 규제 방안이 확정되는 대로 결제 시스템을 완성해 실제 서비스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르면 비트코인·이더리움·리플 등 빗썸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 12종을 원더페이를 거쳐 상품 구매 지불수단으로 쓸 수 있게 하는 게 목표다. 은행이나 신용카드사 전산망을 거치지 않고 빗썸과 위메프가 직접 연결되는 방식이라 효율성이 높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실시간 가격변동이 커 결제 수단으로 쓰기에는 어려운 가상화폐의 한계점을 극복할 방안도 주목된다. 양사가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실시간 시세반영’ 기능은 이런 불확실성을 극복하기 위함이다. 빗썸 고객이 가상화폐로 지불을 결정하면 그 시점의 시세를 토대로 금액을 확정하고, 이 데이터를 위메프 원더페이가 받아 결제를 진행하는 식이다.

가상화폐 결제 기능 도입과 관련해 위메프 관계자는 “고객들이 원더페이를 통해 더 편리하게 위메프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의 하나로서 빗썸과 제휴를 검토하는 것은 맞다. 구체적 서비스 방식이나 시기 등은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상화폐 거래는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일부 소규모 인터넷 쇼핑몰과 영세 매장을 제외하고는 결제 수단으로 쓰인 경우가 거의 없었다. 그러나 해외 대형 유통업체들은 가상화폐를 결제수단으로 활용하려는 시도가 활발하다. 미국의 인기 온라인 쇼핑몰인 ‘오버스톡’과 ‘뉴에그’는 이미 가상화폐를 결제 수단으로 도입했다. 또 일본의 대형 전자제품 유통점 ‘빅카메라’는 작년 4월부터 오프라인 매장에서 비트코인을 받고 있다. /김주환 인턴기자 juju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