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김동연 "가상화폐거래소 규제 미흡…과세 문제는 검토중"

"블록체인 기술은 육성, 가상통화 부작용은 규율"…분리 대응 시사
기재부, 가상화폐 대응책 오늘 발표설 부인…"국무조정실 중심 협의"

  • 한상헌 기자
  • 2018-01-31 16:47:33
김동연 '가상화폐거래소 규제 미흡…과세 문제는 검토중'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가상화폐(가상통화·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규제가 부족하며 당국이 과세 문제 등을 면밀하게 검토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한 김 부총리는 가상화폐거래소에 관해 “전자상거래법으로 규정되고 있는데 (규제가) 미흡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가상화폐거래소를 (가상통화) ‘취급업소’로 부르기로 했고 현재 신고제에 따라 27개 업체가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들 27개 거래소 가운데 “4개가 아주 제대로 운영되고 크다. 3개 취급업소 기준으로 최근에 1일 거래 금액이 약 5,000억원에 육박한다. 투자자는 대충 300만명도로 추산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가 가상화폐 과세 논의와 관련해 “일부 해외 국가에 직원을 출장 보내 국제 사례를 파악 중”이라며 양도소득세, 기타소득세, 법인세 등 여러 가지 차원에서 방안을 생각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거래소를 제도권으로 들어오게 할 것이냐 또는 과세를 어떻게 할 것이냐 문제는 계속 검토 중이다”며 “과세 문제는 여러 세목, 징세 방법을 지금 같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상화폐 규제에 반대하는 국민 청원과 관련해 김 부총리가 31일 정부 입장을 발표한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 김 부총리는 “지금 국무조정실에서 범부처 태스크포스(TF)를 가동 중이며 정리되는 대로 정부 입장 얘기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배포한 해명자료에서 “금일 정부는 가상통화 대책 발표를 당초부터 계획한 적이 없고, 발표할 계획도 없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가상통화 관련 정책은 국무조정실이 범정부 TF를 운영하여 조정·추진 중”이라며 “국민 청원 관련해서도 현재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관계 부처 간 협의·검토 중임을 알린다”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가상통화 투자 과열로 인한 부작용은 억제하되 블록체인 기술을 육성하려 한다며 분리 대응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가상통화 없애거나 탄압할 생각을 하는 것은 아니다”며 “블록체인 기술은 4차 산업 혁명의 중요한 기술기반이므로 관심을 두고 필요하면 육성하지만, 가상통화 부작용은 합리적 규율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헌인턴기자 ar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