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이주열 "블록체인 금융권 활용까지는 시간 걸릴 것"

"법적·기술적 한계 탓"

  • 정보라 기자
  • 2018-02-01 10:13:22
이주열 '블록체인 금융권 활용까지는 시간 걸릴 것'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31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바른정당 정병국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자료 =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기술적·법적 한계가 있어 블록체인 기술을 금융권에서 활용하기까지는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지난 3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방안을 연구해야 하지 않느냐는 질의에 “금융권에서 블록체인을 어떻게 접목할지 하는 연구가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그는 “(자금 세탁, 투기, 도박과 같은 불법적인 용도로 빠지지 않고 실물 경제에 블록체인 기술이 기여하도록) 그런 인식에 기초해서, 그런 방향으로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며 “전 세계적으로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와 관련해 “발행 주체가 없고 가치가 보장되지 않는 가상의 통화“라며 ”이 때문에 가격이 급등락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보라 인턴기자 purpl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