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경찰, '계정 3만개 해킹' 빗썸 압수수색

  • 신다은 기자
  • 2018-02-01 17:44:49
경찰이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을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일 오전 10시부터 수사관 10명을 투입해 서울 강남 역삼동에 있는 주식회사 비티씨(BTC)코리아닷컴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거래소 ‘빗썸’의 개인정보 보호조치 의무 이행 관련 자료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자료를 토대로 해킹 피의자를 추적하고 빗썸의 개인정보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의무 이행여부 등에 대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빗썸은 지난해 해킹 공격을 두 차례 당해 이용자 정보 3만1,506건과 빗썸 웹사이트 계정정보 4,981건 등 총 3만6,487건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비티씨코리아닷컴이 개인정보 파일을 암호화하지 않은 채 개인용 컴퓨터에 저장했고 백신 소프트웨어도 업데이트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며 과징금과 과태료를 부과했다.

/신다은기자 down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