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국정원 "北,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이미 수백억 탈취"

"해외 정보기관과 공동대응"

  • 김연주 기자
  • 2018-02-05 13:55:10
국정원 '北,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이미 수백억 탈취'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가상통화 탈취를 위한 해킹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가상통화 탈취를 위한 해킹을 시도 중”이며 이미 수백억원 상당의 가상통화를 탈취했다고 5일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정원의 업무보고를 받은 뒤 기자 브리핑을 열었다. 김 의원은 “지난해 (북한이) 국내 가상통화 거래소와 회원을 대상으로 해킹 메일을 보내 회원의 비밀번호를 절취했다”라며 “거래소는 수백억원 상당의 가상통화를 탈취당했다”고 전했다. ‘(해킹당한 업체가) 우리나라 업체가 맞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 의원은 “우리나라 업체가 맞지만 어떤 업체인지 공개할 수 없다. 피해가 개인들에게 통보됐는지는 보고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어 “탈취당한 것은 맞지만 국정원이 나머지는 유의미하게 차단하고 있다고 한다. 사이버팀 능력이 우수하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보고에서 국정원은 “(북한이) 안보기관과 방산업체, 대북단체 관계자를 대상으로 이메일이나 SNS를 활용한 해킹을 계속 시도하고 있다”면서 “지난해에도 모 방산업체의 해킹시도를 포착해 피해를 막았고 악성코드를 은닉한 앱을 스마트폰에 발송해 개인정보 탈취를 시도하는 것을 차단한 바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정원은 “사이버 정보 통신망 보안에 만전을 기하고, 국제 해킹 범죄조직 활동에 해외 정보기관과 공동대응하기로 했다”는 보고를 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김연주인턴기자 yeonju18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