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가상화폐 해킹' 일본서 가상통화 금고 불티…"품절 사태"

USB처럼 '암호열쇠' 오프라인에 분리 보관 형태

  • 박신영 기자
  • 2018-02-06 10:28:45
'가상화폐 해킹' 일본서 가상통화 금고 불티…'품절 사태'
프랑스 렛저사의 하드웨어 월렛/브레이브 브라이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지난달 5억 3,000만 달러(5,700억 원) 상당의 가상화폐 해킹 피해가 발생한 일본에서 가상통화 도난 방지용품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6일(현지시간)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가운데 하나인 코인체크에서 해킹 피해가 발생한 이후 가상통화 관련 전자 데이터를 보관하는 기억매체인 ‘하드웨어 월렛(지갑)’ 판매가 크게 늘었다.

가상통화는 PC에 ‘(전자)지갑’으로 불리는 계좌를 만들어 거래한다. 외부와 코인을 주고받을 때는 ‘암호 열쇠’가 필요한데, 열쇠 역할을 하는 전자 데이터를 인터넷에서 분리해 보관하는 장치가 하드웨어 월렛이다. 손바닥 크기로 이동식 기억장치(USB)처럼 사용할 때만 PC에 연결해 쓴다. 평소에는 인터넷에 연결돼 있지 않아 도난당할 염려가 없다. 아사히는 ‘하드웨어 월렛’을 가상통화의 ‘캐시카드’나 ‘인감’을 보관해 두는 금고로 생각하면 된다고 소개했다.

지난달 코인체크 해킹에서는 고객들의 가상통화 NEM이 인터넷에 연결된 상태였다. 이 때문에 자신의 자산을 인터넷에서 차단해 오프라인에서 보관해 해킹 위험을 막으려는 사람이 늘고 있어 하드웨어 월렛의 주문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대형 양판점 요도바시카메라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코인체크 해킹 사실이 알려진 후 주문이 쇄도해 27일 재고가 떨어졌다. 주요 하드웨어 월렛 메이커인 프랑스 렛저사 대리점 중 하나인 ‘브레이브브라이트’도 품절사태를 빚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신영인턴기자 wtig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