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이낙연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혼란 대단히 송구스러워”

  • 권경원 기자
  • 2018-02-06 15:30:51


이낙연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혼란 대단히 송구스러워”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논란과 관련해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채이배 국민의당 의원의 “거래소 폐쇄 발언 이후 부처마다 중구난방이 이어져 시장을 더욱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다만 이 총리는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하려면 법률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국회를 거치지 않을 재간이 없다”며 “상세한 내용이 생략된 보도가 혼란을 증폭시킨 점도 있다”고 밝혔다.

가상화폐의 문제점에 대해선 “지나친 과열 양상 또는 큰 폭의 등락으로 인해 선의의 피해자가 많이 발생하는 사태는 막아야겠다는 점과 자금세탁이나 다단계 등 불법 행위가 침투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부처간 혼란으로 인한) 폐단을 막기 위해 국무조정실이 컨트롤타워를 맡는다”며 “폐단이 커지지 않도록 최대한 지혜롭게 관리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