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BIS, "각국 중앙은행 암호화폐 공동 규제하라" 촉구

국제결제은행 암호화폐 규제 나설 듯
“암호화폐는 경제 체계에 ‘기생충’”
“중앙은행이 나서지 않는다면 금융 안정성 해칠 것”

  • 정윤주 기자
  • 2018-02-07 11:29:28
BIS, '각국 중앙은행 암호화폐 공동 규제하라' 촉구
카르스텐스 오거스틴 국제결제은행(BIS) 사무총장./자료=구글 갈무리.


국제결제은행(BIS)의 사무총장이 각국 중앙은행의 암호화폐(가상화폐) 공동 대응을 촉구했다. 비트코인의 가격이 떨어지면 자칫 전통 금융 부문으로 위기가 옮겨갈 수 있다는 논리다.

지난 6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카르스텐스 사무총장은 독일 괴테 대학교에서 열린 강연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붕괴됐을 때 다른 금융 부문으로 위기가 전염될 수 있다”며 “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각국 중앙은행이 암호화폐 시장에 적극 개입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당국이 나서지 않는다면, 암호화폐는 주요 금융 시스템과 더욱 연결되어 금융 안정성을 해칠 것”이라며 “각국 중앙은행은 암호화폐의 리스크를 방지하기 위해 동일한 규제를 준비해야 한다”고 촉구 했다. 이는 국경의 의미가 무의미한 암호화폐의 특성 상 각 국가 별로 대응 수위가 달라질 경우 규제의 효과가 없는 만큼 사실상 각국 중앙은행이 공동으로 규제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라크스텐스 사무총장은 비트코인과 암호화폐 자체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견해를 쏟아냈다. 그는 “비트코인은 거품과 폰지사기(다단계형 금융 사기), 채굴을 위한 전기료 낭비와 같은 환경 재앙의 결합”이라며 “암호화폐가 경제 체계에 기생충’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비트코인의 가격 변동성이 커서 금융상품으로 적절하지 않다”며 “통화의 교과서적인 정의도 충족하지 못해 가치의 척도로도 기능할 수 없다”며 기능을 부정했다.

BIS는 한국은행을 포함해 전 세계 60개국의 중앙은행을 회원사로 둔 국제기구다. 각국 중앙은행의 금융 전략 수립과 방향을 설정하는 협의기구의 역할을 하고 있다.

/정윤주인턴기자 yjo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