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케이큐브벤처스·두나무, 블록체인 업체 ‘코드박스’ 투자

  • 양사록 기자
  • 2018-02-07 16:47:09


케이큐브벤처스·두나무, 블록체인 업체 ‘코드박스’ 투자


케이큐브벤처스는 두나무와 공동으로 블록체인 기술 개발 스타트업 ‘코드박스’에 투자했다고 7일 밝혔다.

케이큐브벤처스는 카카오의 투자전문 자회사고 두나무는 증권 앱 ‘카카오스톡’과 가상화폐거래소 앱 ‘업비트’를 운영하는 핀테크업체로 카카오가 2대 주주로 있는 회사다.

이번 투자는 시드 라운드 투자로 진행됐으며 구체적인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10년 이상 IT 업계 기술전문가로 재직해온 서광열 대표가 지난해 8월 설립한 코드박스는 블록체인 기반 기술 및 플랫폼을 개발한다. 서 대표는 한국인 최초로 오픈 소스 브라우저 엔진 ‘웹킷’의 프로젝트 개발 기여자로 활동했고, 자바스크립트 표준화 기구 ‘Ecma TC39’ 위원으로서 Ecma 5 표준 제정에 기여한 바 있다. 코드박스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코드체인’은 ‘서비스형블록체인(BaaS)’으로 기업이 쉽게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할 수 있게 돕는다. 코드박스는 상반기 중에 ‘코드체인 코어’를 오픈 소스로 공개하고, 자체적으로 주최하는 블록체인 기술 컨퍼런스 ‘제2회 블록체인 커넥트’에서 이 기술을 자세히 소개할 예정이다.

코드박스는 게임산업을 통해 기술을 첫 상용화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게임 아이템 및 거래 서비스를 제공해, 게임 아이템 거래의 투명성을 높이고 효율적인 게임 아이템 거래 관리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서광열 코드박스 대표는 “코드박스는 게임 산업을 넘어 투명한 거래와 효율적 관리가 요구되는 금융 산업으로도 분야를 확장할 계획”이라며 “코드박스가 개발하는 기술이 디지털 자산 거래의 패러다임을 바꾸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이끈 케이큐브벤처스의 김기준 파트너는 “최근 비트코인 사용이 활성화되면서 블록체인 시장의 대중화와 성장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 코드박스의 성능 높은 블록체인 인프라를 통해 수요자가 더욱 쉽고 다양한 블록체인을 만들 수 있는 수요를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