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가상화폐 거래소 또 해킹…이탈리아 비트그레일 1,850억원 피해

  • 이종호 기자
  • 2018-02-11 14:29:23
가상화폐 거래소 또 해킹…이탈리아 비트그레일 1,850억원 피해
약 1,850억 상당의 해킹 피해를 입은 이탈리아의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그레일(BitGrail)홈페이지./홈페이지 캡처


또 다시 가상화폐 거래소가 해커들의 공격 타깃이 돼 1,800억 규모의 가상화폐가 인출됐다.

11일 이탈리아 거래소 비트그레일(BitGrail)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자체 조사 결과 신생 가상화폐의 하나인 나노(Nano) 1,700만개가 무단 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무단 인출된 가상화폐의 가치는 당시 가치는 1억7,000만 달러(1,850억 원) 상당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코인체크’가 해킹 공격을 받아 580억엔(약 5,648억원) 상당의 피해를 입은 뒤 채 한 달도 되지 않은 시점에 또 다시 거래소 해킹 피해가 발생했다.

피해 직후 경찰 당국에 곧바로 신고한 거래소 측은 일시적으로 가상화폐 거래를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피해 보상 여부는 따로 밝히지 않았다.

피해를 입은 나노와 달리 이 거래소에서 거래되고 있는 다른 가상화폐 8종은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피해를 입은 나노는 2015년 등장한 신생 가상화폐로, 비트그레일을 포함해 세계 10여 개 거래소에서 거래된다. 지난해 12월 1일 나노 가격은 20센트에 불과했으나 개발진이 나노 브랜드를 변경하겠다고 발표하면서 1월 2일 37.62달러까지 가격이 수직 상승했다. 하지만 비트그레일 해킹 이후 가격이 폭락해 11일 현재 전날보다 16% 폭락한 8.62달러에 머물러 있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