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국내 가상화폐 시장은 '잡코인 열풍'…단기차익 노린 투기 극성

'대장주' 비트코인 거래금액 비중 세계서 가장 낮아

  • 조교환 기자
  • 2018-02-11 14:29:57
국내 가상화폐 시장은 '잡코인 열풍'…단기차익 노린 투기 극성
서울 중구 다동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 외부 모니터에 각 가상화폐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권욱기자
국내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위 ‘잡코인’ 거래가 많다는 것으로 단기차익을 노린 투자자가 많다는 지적이다.

임준환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11일 ‘국내 가상화폐 거래의 특징과 시사점’이란 보고서에서 국내 가상화폐 거래시장을 이렇게 분석했다.

전 세계 가상화폐 거래금액에서 비트코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63.4%다. 일본은 비트코인 거래 비중이 96.9%로 압도적이었다. 영국 87.1%, 브라질 84.0%, 러시아 83.7% 등 해외에서는 비트코인 거래금액 비중이 높은 편이다. 반면 우리나라는 가상화폐 거래금액 중 비트코인의 비중이 32.7%로 세계에서 가장 낮았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금액은 36억1,000만달러(약 3조9,385억원)로 전 세계 가상화폐 거래금액의 30%에 달한다. 전 세계 비트코인 거래 중에서 한국시장의 비중은 15.3%에 그치지만, 비트코인을 제외한 알트코인의 우리나라 거래규모는 54.7%로 절반이 넘는다.

보고서는 이러한 우리나라 가상화폐 거래시장의 특징은 국내 가상화폐 시장이 세계 시장과 분절된 상황에서 20∼30대의 난입으로 초과 수요가 발생했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또 국내 투자자들의 투기적 행위도 한몫한 것으로 지적했다. 보고서는 “가상화폐 투자에서 나타난 과열과 패닉 현상은 금, 주식, 상품거래 시장의 초기 단계에서 볼 수 있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향후 가상화폐 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서는 적절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교환기자 chang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