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조지 처치 하버드 교수, 유전자 정보 블록체인 사업 시작

유전자 정보 블록체인에 저장하는 '네뷸라 제노믹스'
중간기관 없이 본인의 유전자정보 소유, 분석 가능
'네뷸라 토큰'도 발행...유전자 정보시장 표준화 기대

  • 황보수현 기자
  • 2018-02-12 15:46:23
조지 처치 하버드 교수, 유전자 정보 블록체인 사업 시작
조지 처치 하버드 교수 / 사진=하버드 의과대학 홈페이지


블록체인에 개인의 유전자 정보를 기록해 사고팔 수 있을 전망이다. 유전자 정보를 의약 회사가 아닌 블록체인에 저장함으로써 개인이 자신의 유전자 정보를 연구 목적 등에 팔거나 기부할 수 있도록 결정권을 가질 수 있다.

유전자학의 대가로 불리는 조지 처치 하버드·MIT 교수가 DNA 정보를 수익화할 수 있는 블록체인 사업 ‘네뷸라 제노믹스’를 만들었다고 암호화폐(가상화폐) 전문 매체 CCN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네뷸라 제노믹스는 이더리움의 스마트 컨트랙트를 활용한 사업으로 개인의 유전자 분석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해 사고 팔 수 있게 했다.

처치 교수의 연구 성과로 네뷸라 제노믹스는 타 유전자 분석 업체에 비해 월등한 분석 기술을 자랑한다. 유전자 정보를 분석하면 발병 혹은 유전 가능한 질병을 미리 알고 예방할 수 있다. 처치 교수는 유전자 분석 정보가 표준화되지 못한 채 흩어져 있는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네뷸라 제노믹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개인이 중간기관 없이 유전자 정보를 소유할 수 있게 함으로써 유전자 분석 가격을 낮췄다. 네뷸라 제노믹스 백서는 낮아진 유전자 분석 가격이 유전자 정보 시장을 키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처치 교수는 해당 프로젝트가 오픈소스 프로토콜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과학자들의 참여로 유전자 정보 표준화가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 내다봤다.

처치 교수는 블록체인에 저장된 유전자 정보를 구매할 수 있는 네뷸라 토큰도 만들었다. 네뷸라 토큰의 ICO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황보수현 인턴기자 soohyeonhb@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