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JP모건 “암호화폐 사라지지 않을 것”…내부 보고서 발표

“암호화폐 혁신의 소용돌이”
암호화폐의 불안 요인 지적하면서도 잠재력 인정

  • 정윤주 기자
  • 2018-02-12 11:23:00
JP모건 “암호화폐 사라지지 않을 것”…내부 보고서 발표


JP모건이 내부보고서에서 암호화폐(가상화폐)를 ‘혁신의 소용돌이(innovative maelstrom)’라고 칭하며 “암호화폐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제이미 다이먼(Jamie Dimon) JP모건 최고경영자가 지난해 “비트코인은 사기”라고 발언했던 것과 상반되는 내용이다.

지난 10일(현지 시각)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JP모건은 지난 8일 암호화폐(가상화폐)와 관련 내부 보고용으로 보고서를 발간했다. JP모건은 이 보고서에서 “탈중앙화와 P2P네트워크, 익명성 등을 바라는 사람들 사이에서 암호화폐는 사라지지 않고 다양한 형태로 살아남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JP모건 연구원들은 “암호화폐는 가격 변동성과 안전성, 보안 문제 등 꾸준한 시행착오를 가져올 것”이라며 불안 요인을 짚으면서도 “(이는)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혁신의 소용돌이의 단면”이라고 암호화폐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했다.

블록체인과 관련해서는 “지하 경제나 해외 송금, 사물인터넷(IoT)처럼 현재 결제 시스템이 느린 분야에서 블록체인이 가장 많이 적용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JP모건은 “암호화폐의 가파른 성장과 하락세로 인해 암호화폐 시장을 면밀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이번 내부 보고서 발표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제이미 다이먼 CEO는 지난해 “비트코인은 사기”라고 발언해다가 올 1월 들어 “비트코인을 사기라고 말한 것을 후회한다”고 입장을 번복하기도 했다.

/정윤주인턴기자 yjo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