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월마트, 블록체인 배송서비스 특허 신청

실시간 거래정보 업데이트 통한 배송환경 관리
개인키 소지해야 배송정보 확인가능

  • 박정연 기자
  • 2018-03-05 12:16:50
월마트, 블록체인 배송서비스 특허 신청


미국 대형 유통체인 월마트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배송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관련 특허를 신청했다.

지난 2일(현지시각) 미국 경제 매체 RTT와 코인데스크 등은 미국 특허청(USPTO)의 발표를 인용해 월마트가 상품의 위치 및 배송 중 보관상태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하는 ‘스마트 패키지’ 서비스를 고안했다고 보도했다.

특허청이 공개한 월마트의 신청서에 따르면 스마트패키지에는 배송하는 상품의 내용물과 현재 위치 등의 정보가 블록체인 상에 등록된다. 현재 상품을 둘러싼 환경이나 기후 조건도 함께 블록체인 상에 기록된다.

월마트는 또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배송 중인 상품의 정보 보안을 강화할 예정이다. 스마트 패키지에는 구매자와 배송업체가 암호화된 블록체인 정보를 열람할 수 있도록 하는 개인 키(Private key)주소가 제공돼 거래 당사자들만이 배송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월마트는 이같은 스마트 패키지를 이용해 배송 환경을 보다 정밀하게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하고 있다. 월마트는 특허 신청서에서 “온라인 쇼핑이 활성화되면서 판매점들은 배송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문제에 대응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며 “특히 정교한 온도 관리가 필요한 식품 배송에서는 더욱 그렇다”며 블록체인 배송 서비스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고객들 입장에서도 배송환경을 관리할 수 있고 더 완벽한 보안이 필요한 경우가 매우 많다”고 강조했다.

월마트가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한 배송서비스 특허를 처음 등록한 것은 지난해 8월로 그간 월마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각종 시범 서비스를 진행했다. 지난해에는 IBM과 제휴해 크로커, 네슬레와 같은 식품 회사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한 배송추적 시스템을 시범적으로 운영했다. 월마트는 “스마트 패키지 배송 관리 시스템과 드론과 같은 무인 운송 기기를 접목한 서비스도 가능할 것”이라며 이후 블록체인 기술을 응용한 추가 서비스 개발 의지를 보였다.

/박정연 인턴기자 drcherryberry@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