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블록체인 활용 中企 납품대급 지연 방지"

중기연 '스마트 컨트랙트' 제안
사전 조건 맞춰 자동 대금 결제

  • 이규진 기자
  • 2018-03-11 17:09:17
가상화폐(암호화폐)의 모체 기술로 유명한 블록체인이 중소기업 납품대금 지연 지급을 막는 등 중소기업에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중소기업연구원 박재성 연구위원은 11일 중소기업포커스에 실린 ‘암호통화 블록체인의 활용과 중소기업 자금조달의 혁신’ 보고서에서 “중소기업의 공급망 혁신 등을 위해 암호통화의 기반기술인 블록체인의 활용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박 연구위원은 “중소기업 공급망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컨트랙트(계약)’를 도입하면 납품대금 지연 지급이나 지급 조건 변경 등을 원천적으로 방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스마트 컨트랙트에서는 사전에 정해진 조건에 맞으면 자동으로 대금이 결제되도록 설정돼 있기 때문이다. 박 연구위원은 “이를 위해서는 중소기업 사업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퍼블릭 블록체인’ 개발이 필요하다”며 “이런 블록체인 기술이 확산할 수 있도록 정부와 기업 간 거래에서 우선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창업·벤처기업에 대한 정부 지원과 융자 등도 관련 기관이 참여하는 블록체인 형태로 구축해 지원신청 기업이 지원기관 간 합의한 조건을 충족하는 경우 자동으로 지원받는 스마트 컨트랙트로 구현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블록체인이 미래의 혁신기술로 부상하고 있다는 점에서 제한이나 금지보다는 유용하게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시점”이라고도 했다. /정민정기자 jmin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