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G20회의서 암호화폐 감시 관련 공동선언문 발표될 듯

로이터, 공동선언문 초안 입수
"공동대응의 필요성도 평가해야"

  • 이연선 기자
  • 2018-03-14 10:01:42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들이 암호화폐(가상화폐)에 대한 공동선언문(코뮈니케)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 보도했다.

로이터는 오는 19∼2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를 위해 준비된 코뮈니케 초안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코뮈니케에서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들은 “암호화폐 뒤에 있는 기술 혁신은 금융 시스템의 효율과 통합을 개선할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암호화폐는 사용자와 투자자 보호, 탈세, 돈세탁, 테러자금 조달 등에 관한 문제를 제기하고 어느 시점에는 금융안정에도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이어 “우리는 국제기준제정기구들이 암호화 자산과 그 위험성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다자간 대응이 필요할지에 대해 평가하는 데 동의한다”고 명시했다.

/이연선기자 blueda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