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바이낸스, ‘바이낸스 체인’ 기반 탈중앙화 거래소 만든다

창펑자오 CEO "기존 거래소와 서로 보완하며 공존할 것"
바이낸스 토큰(BNB)도 자체 블록체인 기반 코인으로 교환

  • 원재연 기자
  • 2018-03-14 15:54:03
바이낸스, ‘바이낸스 체인’ 기반 탈중앙화 거래소 만든다
홍콩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탈중앙화 거래소(DEX)구축을 위한 첫 단계로 자체 블록체인 ‘바이낸스 체인’을 제작한다. 현재 유통되고 있는 바이낸스 토큰(BNB)도 자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발행되는 코인으로 교환한다.

바이낸스는 1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미래에는 탈중앙화 거래소(DEX)와 중앙집권형 거래소가 서로 보완하며 공존할 것”이라며 “바이낸스 체인은 블록체인 위에서 자산을 전송하고 교환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낸스는 “고품질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지지하는 것이 이 산업을 발전시키는 가장 좋은 길”이라고 강조했다.

탈중앙화 거래소는 사용자들이 암호화폐 재산을 제 3자인 거래소에 위탁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중앙집권형 거래소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해킹으로부터 비교적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탈중앙화 거래소에서는 사용자들이 자신의 자산을 직접 관리하고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사용자 간 P2P 거래가 이뤄진다.

현재 존재하는 탈중앙화 거래소는 웨이브즈, 비트쉐어, 카운터파티 등이 있다. 이들은 중앙집권형 거래소보다 전송 속도가 느리고 모든 암호화폐가 호환되지 않는 등의 한계로 인해 이용자 수가 적다. 이들이 거래에 이용하는 아토믹 스왑과 라이트닝 네트워크는 탈중앙화 거래를 가능케 하는 기술로 블록체인 간 토큰의 교환을 가능하게 한다. 하지만 해당 기술들은 아직 기술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바이낸스는 또한 새로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바이낸스 코인(BNB)’를 발행할 예정이다. 현재 바이낸스 토큰은 이더리움 플랫폼을 통해 구동되는 ERC-20토큰으로 발행돼있다. 바이낸스 측은 바이낸스 체인이 완성되면 해당 블록체인 기반의 코인으로 기존 토큰을 교환하겠다고 설명했다. 창펑자오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바이낸스는 여러 가지 다른 일을 하기에는 빠르게 성장 중이고 너무 바쁘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또 다른 바이낸스’를 하나 더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원재연 인턴기자 wonjaeyeo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