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이상헌 KISA 단장 "정부, 블록체인에 예산 더 주겠다는 입장"

"예산 확대로 블록체인 전문 인력 양성에 힘쓸 것"
6개 실증 시범사업 추진, 산업별 개별법 정비 계획

  • 황보수현 기자
  • 2018-03-30 19:03:55
이상헌 KISA 단장 '정부, 블록체인에 예산 더 주겠다는 입장'
이상헌 한국인터넷진흥원 단장이 30일 ‘제6회 블록체인 테크비즈 컨퍼런스’에서 세션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신은동 인턴기자

“예산 확보를 위해 주무부처를 쫓아다녀야 하는 다른 사업에 비해 블록체인은 기획재정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예산을 더 주겠다는 입장입니다”

30일 부산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열린 ‘제6회 블록체인 테크비즈 컨퍼런스’에서 이상헌(사진)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단장은 블록체인 산업에 대해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단장은 시장 창출 확대를 위해 KISA가 실증 시범사업 진행과 인력 양성, 법제도 정비 등 크게 세 가지 일을 한다고 설명했다.

KISA는 부처 대상 블록체인 실증 시범사업을 수행할 업체를 공모했다. 과기부를 통해 접수된 72개 과제 중 지난 8일 △관세청 지능형 개인통관 서비스 플랫폼 △국토교통부 부동산종합공부 시스템 △농림축산식품부 축산물 이력 관리 시스템 △서울시 청년활동 지원 온라인 플랫폼 △선거관리위원회 블록체인 전자투표 시스템 △외교부 아포스티유 관리 시스템 구축 등 6개 사업이 선정됐다. 이 단장은 공공 서비스에 블록체인을 접목함으로써 “사회적 비용과 시간을 감소하고 국민 불편을 해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팽창하는 시장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전문인력 양성 문제도 언급됐다. 이 단장은 “기재부와 과기부 등에서 블록체인 전문 인력 양성에 관심 많다”며 “KISA는 2016년부터 지금까지 375명의 전문 인력을 길러냈으며 올해는 300명 양성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기재부에서 더 많은 예산을 준다고 하니 활성화가 촉진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KISA는 블록체인 산업 발전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법·제도를 미리 살피고 정비할 계획이다. 이 단장은 “산업별 개별법을 정비하고 상반기 내에 발전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라며 “산업 신기술을 교류할 수 있는 컨퍼런스를 올해 6번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보수현 인턴기자 soohyeonhb@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