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비탈릭 부테린 “블록체인 효율성 낮다, 그러나 검열에서 자유롭다”

"블록체인의 핵심은 검열 저항성" 강조
블록체인 통해 누구나 참여하는 금융시스템 가능
확장성 이슈 해결 위해 샤딩에 주목

  • 박정연 기자
  • 2018-04-04 19:51:18
비탈릭 부테린 “블록체인 효율성 낮다, 그러나 검열에서 자유롭다”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창업자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분산경제포럼 2018’에서 연설하고 있다. / 사진=박정연 인턴기자

“블록체인 기술의 효율성은 100만 배 떨어지지만, 그럼에도 블록체인을 사용하는 이유는 검열에 저항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분산경제포럼 2018’의 연사로 나선 비탈릭 부테린(사진) 이더리움 창업자는 “블록체인이 비용을 절감하는 데는 큰 효과가 없다”며 “지금 블록체인은 아마존이 사용하는 중앙화된 클라우드 시스템보다 효율성이 100만 배 정도 떨어질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부테린은 “블록체인을 사용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검열에 저항하기 위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트위터와 같은 SNS의 정보가 관계 없는 사람에게 공개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 없듯이, 거래 정보를 제 삼자에게 보여주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도 없을 것”이라며 “검열받지 않을 권리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부테린은 제 삼자의 개입 없이 거래 당사자들이 직접 거래할 수 있게 됐다는 점도 블록체인이 만들어낸 가치라고 소개했다. 그는 “블록체인은 중앙기관이 없이 오로지 신뢰로 묶인 수천명의 사람들이 금융 인프라를 만들 수 있도록 했다”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열려있어 국가가 신원을 보증하지 않는 제 3국의 이들도 금융활동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역설했다.

부테린은 블록체인 및 이더리움 생태계가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로 이더리움의 처리 용량을 확장하는 확장성 이슈를 꼽았다. 장기적으로는 효율성의 측면에서도 경쟁력을 갖추겠다는 것이다. 이날 토론에서 그는 “확장성 이슈 해결을 위해 샤딩(sharding)에 주목하고 있다”며 “기존 시스템에서 큰 변화를 일으키지 않는 개선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샤딩은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데이터를 서로 다른 곳에 분산해 보관하는 기술이다.

이더리움의 미래를 묻는 질문에는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돌아가는 애플리케이션(디앱·DApp)이 어떻게 활용되느냐를 관건으로 제시했다. 그는 “디앱이 쓰일 수 있는 다양한 영역들을 고민해야 하는 것이 다음 단계”라며 “우리는 이미 이 단계가 시작됐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자신했다.
/박정연 인턴기자 drcherryberry@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