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이오스 생태계에 입김 세지는 중국 자본... 1억 달러 투자

오케이블록체인캐피탈 "이오스 도와 생태계 구축"
"슈퍼노드에 1억 달러... 디앱 인큐베이팅도 지원"
이오스-오케이 커뮤니티, 슈퍼노드 캠페인 개최
프로젝트 기술 컨설팅은 물론 계열사 거래소에도 상장

  • 원재연 기자
  • 2018-04-23 19:00:39
이오스 생태계에 입김 세지는 중국 자본... 1억 달러 투자

블록체인 기반 운영체제(OS)를 개발 중인 이오스(EOS)에 중국 자본이 대거 투입된다. 3세대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평가받는 이오스의 생태계 구축에 중국이 적극 나서면서 중국의 입김은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23일 중국계 블록체인 기업인 오케이그룹의 벤처캐피털 자회사인 오케이블록체인캐피탈은 공지(사진)를 통해 “이오스와 파트너십을 맺고 이오스 생태계 구축에 나서겠다”며 “이오스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슈퍼노드(Block Producer·BP)에 1억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오케이블록체인캐피탈은 “지난 1년간 이오스 기술을 연구한 결과, 블록체인 생태계 파트너로 이오스를 선택했다”며 “유망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육성하고 업계 성장을 돕기 위해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오케이블록체인캐피털은 이오스-오케이 커뮤니티와 이오스 슈퍼 노드 캠페인 등을 통해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슈퍼노드(BP)로 지원하는 후보들에게 1억 달러 자금을 지원하고, 이오스 기반의 디앱(Dapp) 인큐베이팅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이오스 기반 프로젝트에 기술컨설팅을 제공하고 계열사 거래소에 상장할 계획도 발표했다.

오케이블록체인캐피털은 현재 한국과 홍콩, 싱가포르 등에 인큐베이터를 두고 있으며 항후 1~2년 내에 강력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축할 잠재력이 있는 프로젝트 투자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쉬밍신 오케이코인 대표는 “이번 이오스 슈퍼노드 캠페인에 수석 컨설턴트로써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원재연 인턴기자 wonjaeyeo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