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한은 금통위원에 임지원 JP모간체이스 수석본부장

은행연합회, 함준호 금통위원 후임으로 추천

  • 황정원 기자
  • 2018-05-02 13:47:38
한은 금통위원에 임지원 JP모간체이스 수석본부장
임지원 한은 금통위원 후보

임지원 JP모간체이스 서울지점 수석본부장이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으로 추천됐다. 이성남 전 위원에 이어 두 번째 여성 위원이다.

은행연합회는 오는 12일로 임기가 만료되는 함준호 한은 금통위원 후임으로 임지원 본부장을 추천했다고 2일 밝혔다. 임 본부장은 JP모간에서 20여년간 한국 담당 수석이코노미스트로 활동했다.

임 본부장은 서울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삼성경제연구원 수석연구원, 금융위원회 금융발전심의회 위원, 금융감독원 자문위원, 기획재정부 국가경쟁력정책협의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지난 2014년부터 한은 통화금융연구회 운영위원으로 활동했고 한은 통화정책 자문회의 의원, 국민경제자문회의 의원 등을 맡고 있다.

은행연합회는 국내 은행업계와 금융시장 전반에 이해도가 높고 글로벌 금융시장에 풍부한 경험과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어 시장의 목소리를 잘 반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추천 사유를 설명했다. 현재 금통위가 50대 남성 경제학자 위주로 구성돼 있어 다양성이 필요하다는 평가를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7명으로 구성되는 금통위는 한은 총재가 의장직을 겸임하며 한은 부총재가 당연직 위원으로 참여한다. 나머지 5명의 위원은 기획재정부 장관, 한은 총재, 금융위원장,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은행연합회 회장의 추천을 받아 대통령이 임명하며 임기는 4년이다. /황정원기자 gard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