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금융·통신·제조 등 전산업 적용...팔방미인 블록체인 플랫폼 등장

LG CNS '모나체인' 출시
인증·화폐·공급망 관리 기능

  • 양사록 기자
  • 2018-05-13 10:00:53
금융·통신·제조 등 전산업 적용...팔방미인 블록체인 플랫폼 등장

LG CNS가 금융과 공공, 통신, 제조 등 모든 산업에 적용이 가능한 새로운 블록체인 플랫폼을 선보였다.

LG CNS는 디지털 인증, 커뮤니티 화폐, 공급망 관리(SCM) 등을 제공하는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디지털 인증’을 이용하면 이용자 입장에서는 개인식별번호(PIN)나 지문·홍채와 같은 생체정보만으로 송금·결제가 가능하고 기업은 정보 공유를 통해 고객의 불편함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예를 들어 이전까지는 이용자가 병원 의료비 영수증을 보험사에 직접 제출해야만 보험금이 지급됐지만, 디지털 인증을 이용하면 병원의 결제 정보를 보험사가 바로 넘겨받아 자동으로 이용자에게 보험금을 지급한다.

‘디지털 커뮤니티 화폐’는 원하는 디지털기기에 디지털 지갑을 생성해 디지털 상품권을 발급하는 기능이다. LG CNS는 이 기능을 활성화하기 위해 주요 은행과 ‘커뮤니티 화폐 사업’을 준비 중이다. LG CNS는 은행에 블록체인 플랫폼을 제공하고, 은행은 화폐 발행과 유통을 담당한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지방자치단체는 손쉽게 자체 화폐를 발행해 각종 수당 지급에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디지털 공급망 관리’를 이용하면 거래 참가자들이 제품 생산에서 고객 인도에 이르는 과정의 모든 정보를 투명하고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다. 생산기간 단축과 재고 관리, 운송오류 최소화 등의 효과가 있다.

LG CNS는 모나체인 출시를 앞두고 최근 최고기술책임자(CTO) 산하에 50명으로 구성된 블록체인 전담조직도 신설했으며 앞으로 인원을 2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현신균 LG CNS CTO는 “금융과 공공, 통신, 제조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모나체인의 성공사례를 최대한 빨리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