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아침시황] 美 월가 전문가 "비트코인 가격 저평가 돼있어, 1만 달러 넘을 것"

美 법무부 거래소 시세조작 조사 계속
월가 전문가 "비트코인 올 연말까지 최소 1만 달러까지 오를것"
비트코인 0.14%↓ 7,363.71 달러, 이더리움 2.79% ↓ 572.98 달러
이오스 0.23% ↑ 12.42달러

  • 원재연 기자
  • 2018-05-28 09:21:09
[아침시황] 美 월가 전문가 '비트코인 가격 저평가 돼있어, 1만 달러 넘을 것'
/자료=코인원

암호화폐 가격이 소폭 하락하며 약보합 흐름을 보이고 있다. 미국 내 암호화폐 거래소들을 대상으로 한 미국 법무부의 시세조작 조사가 지난주부터 이어지는 가운데 조사의 범위가 예상보다 더 광범위해질 것으로 보인다. 미 법무부의 이번 조사는 허수주문으로 시세를 조작하는 ‘스푸핑’과 1인 거래로 매수와 매도를 동시에 하는 ‘워시 트레이딩’에 초점이 맞춰져있다.

한편 미 법무부의 조사와 가격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가격에 대한 긍정적 전망도 나오고 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월가 블록체인 전문 벤처투자가인 스펜서 보가트 애널리스트는 미 경제매체 CNBC 패스트머니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올 연말까지 최소 1만 달러까지 오를 것”이라며 “비트코인 가격은 확실히 저평가돼있다”고 지적했다. 보가트는 “장기적으로 봤을 때 비트코인의 제도권 편입은 명백하다”라며 “최근 조정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은 여전히 매수해야 할 자산”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28일 오전 8시 30분 코인마켓캡 기준 이오스를 제외한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들은 전일 대비 소폭 내린 모습이다. 비트코인 국제가격은 전일 동 시간 대비 0.14% 떨어진 7,363.71달러다. 이더리움은 2.79% 내린 572.98달러, 리플은 0.57% 하락한 0.6달러, 이오스는 0.23% 상승한 12.42달러다. 이오스는 3일 뒤인 오는 6월 2일 메인넷 출범을 앞두고 있다.

암호화폐 국내 가격도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28일 코인원 기준 전일 동 시간 대비 이더리움은 2.06% 떨어진 63만 8,000원, 리플은 0.74% 하락한 672원이다. 한편 비트코인은 0.37% 오른 817만 9,000원, 이오스는 1.03% 상승한 1만 3,730원이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