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빗썸해킹>암호화폐 시총 12조원 증발…여파 어디까지 갈까

빗썸, 350억원 규모 해킹 피해 발생에 투자자들 "내 돈 받을 수 있을까"
암호화폐 국내외 가격 하락세…보도 이후 시가총액 10조원 증발
시장 분석가들 "암호화폐 거래소, 제대로 보안 구축 안한 채 빠르게 성장한 탓"

  • 김연지 기자
  • 2018-06-20 16:47:09
빗썸해킹암호화폐 시총 12조원 증발…여파 어디까지 갈까

안정기에 접어드나 싶었던 암호화폐 시세에 빗썸이 찬물을 끼얹었다. 이더리움은 증권이 아니라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발표와 스퀘어의 뉴욕 비트라이선스 취득으로 반등을 시도하던 암호화폐 시세는 빗썸이 350억원 규모의 해킹을 당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 한 시간만에 시가총액이 10 조원 넘게 감소했다.

20일 오후 4시 코인원 기준 비트코인 국내 가격은 3.15% 떨어진 731만원을, 이더리움은 4%가량 떨어진 57만원 대를 기록하고 있다. 리플은 5%가량 떨어진 586원을 기록 중이다.

미국 당국이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 가격 조작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는 소식과 더불어 빗썸의 이번 사태까지 겹치자 국제 시장도 타격을 받은 눈치다. 같은 시각 비트코인 국제 가격은 1.25% 떨어진 6,643달러를, 리플은 1.21% 떨어진 0.53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더리움만이 1.02% 의 상승세를 기록하며 주요 코인 가운데서는 하락을 면했다.

◇반등꾀하던 암호화폐 시장, 빗썸 사태로 좌절= 지난 14일(현지시각) 미 SEC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증권법을 적용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해당 소식이 전해진 직후 400달러 수준을 맴돌던 이더리움은 당시 10% 이상 오르면서 500달러를 훌쩍 돌파했다. 비트코인도 전날대비 6% 이상, 리플도 8% 이상 올랐었다.

이더리움이 증권법 규제를 받게 될 경우 이더리움을 거래소에서 취급하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던 터라 미 SEC의 발언에 투자자들이 가슴을 쓸어내린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희소식은 계속됐다. 그로부터 4일 뒤인 18일(현지시각) 뉴욕 금융서비스국(DFS)은 온라인 지급결제서비스 업체 ‘스퀘어’에 비트라이선스를 발급하면서 사실상 뉴욕주에서 앱을 통한 암호화폐 거래를 허용했다. 비트라이선스는 뉴욕주 금융당국이 암호화폐 사업자에게 부여하는 사업 인가증이다. 당시 마리아 T. 불로 DFS 국장은 “활기 있고 경쟁력 넘치는 암호화폐 시장을 만들기 위해 강력한 시장 규제 및 감독 시스템을 유지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뉴욕과 세계 암호화폐 시장이 연결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러시아에서도 투자자들이 반길만한 소식이 날아들었다. 러시아 최대 국영은행인 스베르방크와 주요 상업은행인 알파뱅크는 고객 자산 포트폴리오에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6가지 주요 암호화폐를 포함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소식들에 암호화폐 국내외 가격은 일제히 상승세를 보였다.

20일 오전 CNBC도 한 몫 거들며 “지난 100주간 비트코인 평균 변동폭이 4,550달러 수준”이라며 “비트코인 가격 변동성이 1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바닥 다지기에 돌입했다”는 의견을 냈다. 그러나 오전 9시 47분 빗썸이 해킹 피해 공지사항을 올리면서 긍정적인 시장 분위기는 바뀌었다.

빗썸은 공지사항을 통해 “19일 늦은 오후부터 오늘 새벽 사이 약 350 억원 규모의 일부 암호화폐가 탈취당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암호화폐 입출금 서비스의 충분한 안전성을 확보할 때까지 당분간 거래 서비스 외 암호화폐 입출금 서비스 제공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보도가 나간 지 한 시간만에 전체 암호화폐 시가총액은 323조원에서 311조원으로 줄어들었다.

◇ 불안전한 거래소, 그 여파는 언제까지?=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취약점이 드러날 때마다 국내외 암호화폐 시세는 하락하는 패턴을 보였다. 미국 방송 CNN은 이날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발생하는 문제는 암호화폐 시세를 들었다 놨다 한다”며“시장 분석가들은 암호화폐 거래소가 해커에게 뜯길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설명한다”고 전했다. 강력한 보안 체계를 갖추지 않은 채 빠르게 성장한 탓이라는 것이다.

일부에서는 해킹 사태로 인한 여파가 오래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미 전 세계의 투자자들이 그동안 몇 차례의 거래소 해킹 사태를 겪었던 만큼 수습책이 마련되는 시기에 어느 정도의 가격을 회복할 수 있다는 긍정론이다.

다만 이를 떠나 해킹으로 인해 가격이 출렁이는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인가제 도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투자증권사 분석가는 “꼭 이번이 아니더라도 법률이 없다면 해킹에 따른 시장 여파 문제는 계속해서 나올 것”이라며 “가이드라인이 나오면 거래소들도 보안에 신경을 아예 쓰지 않을 수는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국내에서 이러한 문제는 조금씩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만 문제는 우리나라만 구축된다 해서 (시세 출렁임이)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암호화폐 전체 시장의 방향성을 바꾸는 모멘텀이 없는 이상은 해결은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다른 국가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우리나라에서 시세와 관련해 손 쓸 여력이 안 된다는 것이다.

빗썸 관계자는 이번 사안에 대해 “정부 차원의 규제안에 대해서 거래소들은 한목소리를 내왔다”며 “빗썸 역시 제도권 안으로 들어가 투명한 운영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연지 인턴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