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英 금융감독청, 규제 샌드박스에 블록체인 기업 선정

규제 샌드박스 적용 29개사 선정...40%가 블록체인 기업
프로그램 통해 실험적인 기술 개발 장려

  • 민서연 기자
  • 2018-07-04 12:00:00


英 금융감독청, 규제 샌드박스에 블록체인 기업 선정
/출처=영국 금융감독청(Financial Conduct Authority)

영국 금융감독청(Financial Conduct Authority)이 규제 샌드박스를 적용할 29개 기업을 선정했다. 이 가운데 12곳 이상이 블록체인 기업이다.

3일 금융감독청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번 네 번째 샌드박스 그룹을 선정하기 위해 총 69개의 기업으로부터 지원을 받았고, 이 가운데 29개 기업을 선정했다. 선정 기업의 40 % 이상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다. 6개 기업은 블록체인을 활용해 주식발행을 자동화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두 곳의 기업은 보험사업에 블록체인을 활용하고 있다. 다른 회사들은 블록체인을 지리 정보, 인공지능 등의 분야에서 사용하고 있다.

규제 샌드박스는 시장에서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를 도입할 때 일정 기간 규제를 낮춰 시범사업을 진행하는 제도다. 영국 금융감독청의 샌드박스 프로그램은 2014년에 시작되었으며,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의 테스트를 돕고 소비자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선정된 기업은 실험적인 기술을 실제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앞서 진행된 세 번의 샌드박스 프로그램을 통해 금융감독청은 500개 이상의 회사를 지원했고, 그 결과로 1,200개 이상의 응용프로그램이 개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감독청의 크리스토퍼 우드랜드 전략·경쟁 담당이사는 “이번 네 번째 샌드박스 그룹은 가장 큰 규모고, 기준에 적합한 회사들이 지원해준 데에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저소득층을 돕는 등 금융감독청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에 블록체인과 암호자산을 활용하는 몇몇 실험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서연 인턴기자 mins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