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미국 경제제제 받는 이란, 자국 내 암호화폐 거래 검열

미국 경제제제 압박으로 인해 자국 내 위험회피 자산 수요 증가
비트코인이 달러보다 구하기 쉬워…정부, 거래소 검열
전문가 "이란 대통령, 자산 해외 유출 원치 않아"

  • 민서연 기자
  • 2018-07-05 11:41:47
미국 경제제제 받는 이란, 자국 내 암호화폐 거래 검열
/출처=pixabay

미국의 경제제재 압박을 받고 있는 이란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소를 검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4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이란 정부는 자국 내 모든 암호화폐 거래를 검열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제재로 인해 이란 내에 자산 가치 하락을 염려하는 사람들이 비트코인(BCT)을 사들이고 있으며, 이는 암시장에서 미국 달러를 구하는 것보다 쉬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 정부의 검열은 이전과 완전히 다른 태도다. 2018년 2월까지만 해도 이란의 규제당국은 이란계 블록체인 스타트업들과 암호화폐 규제에 관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었다. 같은 달 이란 정보 통신 기술 장관 MJ 아라리 자로미(MJ Azari Jahromi)는 국제 암호화폐 전략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란 정부의 태도변화는 미국이 핵무기와 관련해 경제제재 수위를 높이는 것과 관련이 깊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중동연구소(Middle East Institute)의 이란 관찰 프로젝트 책임자인 아흐마드 칼리드 마디야르(Ahmad Khalid Majidyar)는 “이란 대통령과 외교부는 외환, 특히 달러를 해외로 유출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이란의 경제 위기가 암호화폐 거래소 검열을 강화하게 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유형의 자산인 암호화폐 매매로 인한 해외로의 자산 유출을 경계하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현재까지 암호화폐와 거래소 규제에 대한 이란 정부의 공식 성명은 없었다.
/민서연 인턴기자 mins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