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싱코 부대표 "ICO 투자, 디앱보다 플랫폼에 주목해야"

싱코 손은경 부대표 "시장 매 순간 변하기 때문에 깨어있어야"
"ICO 시장에 확인되지 않은 정보 속 옥석 가리기 해야한다"
투자 시 최소한 고려할 사항은 프로젝트 성격, 구성원, 파트너십 여부
"규제 공백은 아직 아쉬워...우리나라 가능성 많아"

  • 김연지 기자
  • 2018-07-06 14:57:20
싱코 부대표 'ICO 투자, 디앱보다 플랫폼에 주목해야'
ICO 실제 사례를 통해 옥석을 가려내야 한다고 조언하는 손은경 싱코 부대표./ 사진= 김연지 기자

“시장은 매 순간 변화합니다. 암호화폐 투자자는 깨어있어야만 합니다.”

손은경 싱코 부대표는 한국과학기술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토큰 이코노미 빅뱅 2018’ 행사에서 “(투자자는) ICO 실제 사례를 통해 옥석 가리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싱코는 ICO 크라우드코리아, 블록체인 뉴스 등의 미디어 등을 운영하는 기업이다.

그는 “ICO 시장에는 묻지마 투자부터 시작해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이 난무하고 있다”며 ICO 투자를 위해 기본적으로 확인해야 할 사안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손 부대표는 우선“(투자할) 비즈니스가 블록체인 생태계에 필요한가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며 “분산화시켜서 중개인 없이 개인과 개인을 연결해주는 것이 블록체인의 철학인데, 해당 철학에 맞지 않는 ICO 프로젝트는 결코 살아남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젝트의 일반적인 정보 외 최소한 어떤 형태 분야인지(섹터), 커뮤니티가 잘 구성돼 있는지, 팀 구성원은 누구인지, 어떤 외부 조직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지 여부는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손 대표는 프로젝트 성격과 관련해 “프로젝트가 디앱(dApp) 중심인지, 플랫폼 중심인지를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디앱은 플랫폼 역할을 하는 특정 블록체인 위에서 구동하는 블록체인 전용 앱이다. 플랫폼 블록체인의 메인넷에 올라갈 정도의 수준이 아닌 이상은 시장에서 살아남기 힘들다는 것이 손 대표의 지적이다. 아울러 플랫폼 역할을 하는 블록체인의 프로토콜 자체가 부실하면 디앱을 잘 만들더라도 이를 올리는 자체가 무의미해질 수 있기 때문에 디앱보다 프로토콜에 주목할 것을 주문해다.

손 대표는 글로벌 헤지펀드 및 거래소와 손 잡은 프로젝트들도 추천할만하다고 했다. “파트너 업체들이 한 차례 검증하는 단계를 거친 프로젝트라는 의미”기 때문이다.

손 부대표는 이런 기준으로 볼 때 국내 프로젝트에 대체로 후한 점수를 줬다. 그는 “해외 프로젝트 대비 우리나라는 개발진도 풍부하고 회사 기반도 좋은 경우가 대다수”라며 “해외에 나가더라도 막 ICO를 시작한 우리나라 프로젝트는 다수의 해외 프로젝트와 비교도 안되게 수준급인 경우가 많아 규제만 제대로 잡힌다면 더욱 풍부한 생태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