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4.미래 생태계 조성 질주하는 中]초고속 궤도 탄 '블록체인 굴기'

■창간기획-우리에게 중국은 무엇인가
習 "산업혁신 중심으로" 집중 육성
항저우·난징 등 산단·펀드 조성
돈·인재·정부의지 3박자에 급성장

  • 김흥록 기자
  • 2018-08-07 17:07:32
[4.미래 생태계 조성 질주하는 中]초고속 궤도 탄 '블록체인 굴기'

지난 4월 중국 항저우시에 축구장 크기의 첨단산업단지가 문을 열었다. 이름은 ‘항저우 블록체인 인더스트리얼 파크’. 오직 블록체인 기업만을 위해 조성된 산업단지다. 시는 산업단지를 열면서 100억위안(약 1조7,000억원) 규모의 블록체인 기업 투자 전용펀드 조성계획을 발표했다. 재원의 30%는 시 정부가 댄다.

블록체인 육성에 나선 중국 지방정부는 항저우뿐만이 아니다. 중국 난징 역시 지난달 100억위안 규모의 블록체인 투자펀드 조성계획을 발표했으며 선전도 약 900억원 규모의 블록체인 투자펀드를 운용할 방침이다. 중국의 블록체인 기업들은 각 지방정부의 협조 아래 소득세 환급 등 세제혜택부터 입주공간, 입주 및 이주지원금 등을 받으며 기술개발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

지방정부의 이 같은 움직임의 배후에는 물론 중국 정부가 있다. 중국 산업정보기술부(CMIIT)는 이미 2016년 ‘중국 블록체인 기술과 응용발전 백서’를 발간해 로드맵을 제시했으며 같은 해 12월 국무원은 ‘제13차 5개년 국가정보화규획(2015~2020)’에 블록체인을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신기술과 함께 중점 육성해야 할 기술로 포함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5월 중국 과학아카데미 연례총회 개막연설에서 “과학과 산업 혁신이 만든 새 국면은 세계의 경제구조와 산업지도를 다시 쓰고 있다”며 “중국은 과학과 혁신 분야에서 세계의 중심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AI·양자정보 등과 함께 ‘획기적인 기술’이라고 평가하며 블록체인이 세계 경제와 산업 패권을 쥐기 위한 핵심 도구 중 하나임을 분명히 했다. 항저우와 선전 등의 적극적인 지원은 중앙정부의 ‘블록체인 굴기’ 의지를 구체화하는 과정인 셈이다.

[4.미래 생태계 조성 질주하는 中]초고속 궤도 탄 '블록체인 굴기'
항저우가 지난 4월 문을 연 블록체인 인더스트리얼 파크./사진=바이텀 블록체인 공식 트위터



美 제치고 관련 특허 압도적 1위

한국 기술수준보다 40%나 앞서



효과는 이미 가시화되는 분위기다. 특허청에 따르면 중국은 세계 블록체인 기술특허 출원 수에서 2016년을 기점으로 기존 1위 국가인 미국을 두 배 가까운 수치로 압도하고 있다. 누적 건수에서 미국을 제치는 것도 시간문제다. 기술 수준 역시 세계 최고로 평가된다. 한국경제연구원은 한국의 블록체인 기술을 100으로 볼 때 중국은 이미 140으로 40%가량 우위에 있다는 조사 결과를 냈다. 관련 인재 역시 풍부하다. 중국 블록체인응용연구센터가 올해 초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2015년 12월부터 지난해까지 ‘글로벌 블록체인 비즈니스협의회 중국센터’ 등 20개의 조직이 만들어졌으며 이 중 ‘중국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연구센터’ 한곳에서 배출된 교육훈련생만도 지금까지 1,000명에 달한다.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에 부정적이라는 평가가 있지만 이는 일반인들의 투기 차원에 국한된다. 박성준 동국대 교수는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와 발행을 통제한다고 해서 개발을 못하게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이미 퀀텀 등 중국에서 개발한 세계적으로 인지도를 갖춘 암호화폐 프로젝트가 한둘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실제 세계 시가총액 순위 4위의 비트코인캐시, 14위 네오, 22위 큐텀 등은 모두 중국인 개발자들이 개발한 프로젝트다.

반면 한국의 블록체인 육성은 여전히 걸음마 단계다. 전문가들은 암호화폐공개(ICO) 금지, 거래제한, 블록체인 기술 육성이라는 큰 기조에서는 중국을 따라가면서도 실제 중국의 통 큰 육성책을 쫓아가지는 못한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통계청이 이달 초에야 블록체인 산업의 업종분류를 확정해 국내에는 블록체인 산업 통계조차 없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내놓은 기술개발 예산은 올해 100억원 수준에 그친다. 그나마 연구인력이 없어 6년간 25억원짜리 과제가 유찰되는 해프닝을 빚기도 했다.
/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