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美 DEA "비트코인 범죄에 쓰이는 비율 10%대로 감소"

2013년 범죄에 활용된 비트코인 비중 90%...최근 10%로 급감
DEA 요원 "비트코인 많이 사용할수록 마약 단속 쉬워져"

  • 민서연 기자
  • 2018-08-08 12:35:27
美 DEA '비트코인 범죄에 쓰이는 비율 10%대로 감소'

범죄에 활용되던 비트코인이 투자와 투기 목적으로 변했다는 미국 마약단속국(U.S. Drug Enforcement Administration·DEA)의 분석이 나왔다.

7일(현지시각) 블룸버그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비트코인 거래량이 꾸준히 증가해왔음에도 불구하고 범죄에 활용된 비트코인의 비율은 전체의 10% 수준으로 감소했다.

릴리타 인판테 DEA 특수요원은 “5년 전 마약 수사 중 비트코인이 나타나기 시작했을 때 비트코인 용도의 약 90%가 불법 행위였으나 지금은 약 10%로 줄었고 대신 투자와 투기 목적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판테 요원은 “범죄에 사용되는 비율이 줄었을 뿐, 범죄자들의 비트코인 총 거래량은 2013년 이후 여전히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은 익명으로 거래되기 때문에 추적이 쉽지 않고, 입출금 기록이 분산화되어 있어 은행이나 정부를 거치지 않는다. 또 불법 행위를 조사한다 해도 소환할 업체가 실재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비트코인은 마약상들의 자금 세탁 및 거래 수단으로 활용되어왔다.

이러한 비트코인의 특성은 범죄자들에게도 양날의 검이다. 인판테 요원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는 공개적이고 관련 정보가 변하지 않기 때문에 거래기록과 패턴을 추적할 경우 중요한 단서를 얻어낼 수 있다 ”고 말했다. 또 비트코인을 사용하기 위해 만들어야 하는 인터넷상의 지갑 주소도 과거만큼 익명성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점도 덧붙였다. 요원은 “블록체인을 통해 오히려 범죄자들의 정체를 밝혀내기 용이하다”며 “비트코인을 더 많이 사용할수록 마약 단속이 더 쉬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민서연 인턴기자 minsy@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