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박헌영 블로코 CTO "기존 기업, 블록체인 활용시 비즈니스 모델을 중시"

'디-퍼런스(DE-FERENCE) 2018'서 강연
기업용 서비스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통찰 제시
"비즈니스 모델 마련을 중점적으로 블록체인 적용"

  • 신은동 기자
  • 2018-08-11 16:12:32
박헌영 블로코 CTO '기존 기업, 블록체인 활용시 비즈니스 모델을 중시'
‘블록체인 컨퍼런스 디-퍼런스(DE-FERENCE) 2018’에서 박헌영 블로코 최고기술책임자가 발언하고 있다.

“기업들이 진행하는 블록체인 비즈니스에 일정한 트랜드가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2년간 분산원장개념에 기초한 프라이빗 퍼미션이 집중을 받았다면, 그다음엔 중개인을 없애 수수료를 절감하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죠. 그리고 최근엔 기업들이 포인트를 토큰 이코노미에 활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박헌영(사진) 블로코 최고기술책임자(CTO)는 11일 오후 서울대 글로벌 컨벤션 플라자에서 열린 ‘블록체인 컨퍼런스 디-퍼런스(DE-FERENCE) 2018’에서 ‘기업용 서비스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통찰’을 주제로 국내 기업들의 블록체인 활용 현황을 짚었다. 박 CTO는 “기업들은 블록체인을 받아들이는 것에 있어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는가를 중요하게 본다”며 “즉, 비즈니스 모델이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블로코는 범용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플랫폼과 블록체인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및 구축하고, 블록체인 관련 자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블록체인 전문기업이다. 한국거래소의 스타트업 장외주식 거래 플랫폼, 경기도 주민공모사업 전자투표, 롯데카드 앱 카드 결제 등 제1금융권과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헌영 블로코 CTO '기존 기업, 블록체인 활용시 비즈니스 모델을 중시'
기업용 서비스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통찰 / 자료=블로코

박 CTO는 기존 기업에서 블록체인 비즈니스가 활성화돼야 국내 블록체인 산업이 힘을 얻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이 활성화되기 위해선 기술에 대한 자금유치가 이루어져야 한다”며 “대규모 자금이 유입돼야 결국 산업이 돌아갈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블록체인이 등장한 지 4년이 지났지만, 산업이 블록체인을 받아들이는 ‘대중 시장 적용 단계(Mass Market Adopters)’엔 진입하지 못했다”며 “블록체인의 실제 상용화가 이루어져야 산업이 증폭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기업이 블록체인을 통해 얻고 싶은 것에 대해 그는 “기업 환경에서는 현재 사업과 외부자원 간의 연동 방안을 중요하게 보고 있다”며 “사이드체인을 활용한다면 기존 환경을 해치지 않고 비즈니스 모델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은동기자 edshi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