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10월 선보인다...1호 디앱은 '코스미'

내달 테스트넷 공개...내년 1분기 메인넷 출범
첫 파트너 코스모체인과 협력해 블록체인 기반 뷰티 서비스 제공 계획
프라이빗 성능 유지하면서 퍼블릭 블록체인의 장점 살리는 게 목표
대규모 서비스 가능토록 성능 개선 꾸준히 할 것
카테코리 및 서비스별 파트너 발굴 진행하고 있어

  • 원재연 기자
  • 2018-09-04 10:18:12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10월 선보인다...1호 디앱은 '코스미'

카카오가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의 테스트넷을 10월 중 선보인다. 메인넷은 내년 1·4분기에 나올 전망이다. 카카오 블록체인의 이름은 클레이튼(Klaytn), 연동되는 토큰은 클레이(KLAY)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인 그라운드X는 서비스형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플랫폼(Service Oriented Enterprise Grade Public Blockchain Platform) 클레이튼을 개발했으며, 조만간 이를 공개할 예정이다.

그라운드X는 일반 유저와 개발자가 편리하게 블록체인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 클레이튼의 주안점을 두고 있다. 프라이빗 블록체인이 제공하는 성능적인 특성을 유지하면서 퍼블릭 블록체인의 투명함과 신뢰성을 가져가는 게 클레이튼의 목표다. 대규모 사용자를 보유한 서비스 제공자들에게 안전한 서비스 운영 환경을 제공하는 것 역시 주요 목표이며, 이를 위해 블록체인의 각 코어별로 점진적으로 성능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10월 중 테스트넷을 공개한 뒤 내년 1·4분기 메인넷을 론칭한다는 로드맵을 내부적으로 수립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라운드X는 이같은 일정을 맞추기 위해 현재 여러 경로를 통해 클레이튼 개발 인력을 확충하고 있다.

클레이튼의 1호 디앱은 블록체인 기반 뷰티 커뮤니티 디앱(DApp) ‘코스미’를 운영하는 코스모체인은 클레이튼의 첫 서비스 제공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라운드X와 코스모체인은 이를 위해 파트너십을 맺었다. 그라운드X는 여러 기업과 파트너십 체결을 진행하고 있으며, 그 가운데 코스모체인은 클레이튼의 뷰티 카테고리에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업계에서는 최근 발표된 카카오인베스트먼트의 코스모체인 투자를 두고 카카오와의 협업을 통해 코스미가 ‘카카오뷰티’라는 서비스로 등장할 수 있다는 예측을 내놓은 바 있다. 또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코스미는 그라운드X와의 전략적 관계에 있는 거래소와의 협업 가능성도 열려 있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decenter.kr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10월 선보인다...1호 디앱은 '코스미'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