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이오시스, 이오스 BP순위 21위 재진입

메인넷 출범 이후 약 80여일 만 21위권 재진입
"건전한 생태계 육성을 위한 노력을 알아준 고래들의 투표 덕"
이오스 기반 디앱들 올리는 '디앱스토어'개발…가볍고 실용적인 디앱 육성할 것
"이오스 생태계 국내 투자자 영향력 확대 위해 암호화폐 거래소 협력 필요" 당부

  • 원재연 기자
  • 2018-09-06 12:16:46
이오시스가 세계 시가총위 5위의 퍼블릭 블록체인 이오스(EOS)를 운영하는 21개의 블록프로듀서(BP·Block Producer)에 재진입했다. 이오시스는 국내 블록체인 컴퍼니 빌더인 체인파트너스가 이오스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설립한 노드 운영서비스다. 이오시스는 지난 6월 15일 이오스 메인넷이 작동한 후 잠시 21위권에 머물렀지만 이내 순위권 밖으로 밀려났다가 지난달 31일을 기점으로 정식 BP로 다시 올라섰다. 이오시스는 이번 BP 재진입을 계기로 이오스 디앱 개발 콘테스트를 여는 등 생태계 활성화에 박차를 가한다.

이오시스, 이오스 BP순위 21위 재진입
이오시스 팀 / 사진 = 원재연 기자

6일 이오스 정보제공 사이트 이오스포탈에 따르면 이오시스는 전체 EOS 보유량의 1.668%의 득표를 얻어 BP후보 407곳 가운데 20위를 기록하고 있다. 순위는 EOS 보유자들의 상시투표를 통해 매겨지며 전체 BP후보 중 상위 21위 이내에 든 후보만 정식 BP로 활동할 수 있는 구조다. EOS에서 BP는 EOS에서 일어나는 각종 거래의 적정성을 검증한 후 블록을 만들어 담아주는 역할을 한다. 그 보상으로 EOS를 얻을 수 있다.이오시스는 현재 20위에 안착해 국내에서 유일한 이오스 BP로 블록을 생성 중이다.

김나은 이오시스 BD(Business Development)는 “순위를 잊고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있었다”며 “어느 순간부터 고래(많은 물량을 보유하고 있는 개인 또는 기관)이 이오시스에 투표를 하면서 갑자기 10계단씩 순위가 오르고 20위권에 안착하게 됐다”고 말했다.

내부에서는 이번 BP 순위 재진입이 “건전한 이오스 디앱 육성과 생태계 활성화라는 이오시스의 활동목표가 인정받기 시작한 것”이라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그동안 이오스 커뮤티에서는 특정 BP후보들이 일부 큰 손들과 BP 선정 후 받는 보상 배분을 약속하고, 이에 고래들이 해당 BP후보를 지지한 결과로 높은 순위를 유지한다는 게 공공연한 사실로 받아들여졌다. 몇몇 BP들은 담합을 통해 투표를 사고 파는 방식으로 순위권에 안착했다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이오시스 측에 투표를 한 고래의 움직임을 추적하면 그동안 생태계 활성화를 공약으로 걸었던 BP 측에 투표를 해왔던 사실을 파악할 수 있다는게 이오시스의 설명이다. 이오스는 누가 투표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특정 주소가 어떤 BP들에 투표했는지는 추적이 가능하다. 김홍욱 이오시스 PM은 “아무리 생태계를 위해 노력해도 투표에 대한 불확실성이 크다 보니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가기 위해 조용히 열심히 하는 길을 택했다”며 “고래들의 투표 성향을 살펴보면 몇몇 고래들은 댑 육성과 생태계 활성화 등에 집중하는 건전한 BP들에 투표하고 있었고, 이들이 이오시스를 지지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BP커뮤니티 사이에서 ‘한국 하면 이오시스’라고 할 만큼의 입지를 다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오시스, 이오스 BP순위 21위 재진입

이오시스는 그간의 노력을 인정받은 만큼 이오스 생태계 육성에 더 힘을 실을 계획이다. 이오시스는 우선 이오스 기반의 디앱(DApp·Decentralized Application)들의 개발을 육성하고 장려하기 위해 댑스튜디오(DAPP STUDIO)를 개발하기로 했다. 김 PM은 “일종의 앱스토어를 만드는 것”이라며 “디앱들은 아직 애플 앱스토어,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같은 다운로드 채널이 없는 만큼 디앱스토어를 만들어 모바일에 집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좋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이를 생산하고자 하는 프로젝트들을 선정해 육성하는 ‘DApp 콘테스트’도 진행한다, 공모 대상은 이오스 기반 디앱이며, 주제는 게임·교육·소셜네트워킹·교통·예술 등 자유롭다. 심사는 편의성과 실용성, 콘텐츠 내용과 창의성 등을 기준으로 이루어진다. 김 BD는 “이오스의 대표적인 디앱인 에브리피디아, 오노 등은 무거워서 독자 체인으로 갈 수 밖에 없었다”며 “지금은 작고 가볍지만 편의성을 추구하는 디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오시스는 다른 국내 BP후보들도 EOS 생태계에서 영향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현재 국내에는 이오시스 외에도 이오서울, 이오스노드원, 아크로이오스, 헥슬란트 등이 EOS BP가 되기 위해 선거에 출마했다. 김 BD는 “중국의 경우 거래소들이 이오스 생태계를 신경 써 투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투표 시스템을 만들었다”며 “이에 비해 우리나라 거래소들은 그간 지속적인 컨택과 설득을 해왔음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협조율이 낮다”고 말했다. 그는 “장기적인 국내 이오스 생태계 육성을 위해 거래소에서 많은 관심을 더욱 가져주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