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이란, '암호화폐 채굴' 공식 산업으로 분류

이란 정부기관, 채굴 공식 산업으로 인정 합의
이달 기업들을 위한 정책 소개
대통령 지시 암호화폐 발행 고려 움직임도

  • 원재연 기자
  • 2018-09-07 13:04:08
이란, '암호화폐 채굴' 공식 산업으로 분류

이란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을 공식 산업으로 인정하며 제도권 안에 둔다.

6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이란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을 공식 산업으로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아볼하산 피루자바디 이란 국립사이버위원회 대표는 “이란 정보통신기술부와 에너지부, 경제부, 산업·광업·무역부 등이 암호화폐 채굴을 공식적 산업으로 인정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암호화폐 채굴을 위한 공식 정책과 법안은 아직 공개되지 않은 상태로, 이달 기업들을 위한 정책이 소개될 예정이다.

이란의 이러한 조치는 미국의 경제적 압박에 인해 자국 은행들이 해외 송금의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란 당국은 지난 4월 비트코인과 암호화폐의 거래 금지 조치를 발표했으나 이후 이를 번복, 이달 해당 조치를 철회했다. 앞서 이란은 지난달 대통령의 지시로 암호화폐 법률 초안을 발표해 국영 암호화폐의 출시를 고려하고 있는 움직임 또한 보여왔다.

피루자바디 대표는 “암호화폐는 이란에서 전 세계 어느 곳과도 돈을 주고받을 수 있게 해 주는 자산”이라며 “이란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원재연기자 wonjaeyeo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