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美 SEC, 암호화폐 ETN 상품 일시 매매정지…'시장 혼란 방지'

미 SEC, '시장 혼란' 이유로 ETN 상품들에 매매정지 조치
"특정 거래 사이트들은 이들을 ETF로 묘사하고 있다"
"일관적이고 정확한 정보 또한 누락되어 있어"

  • 김연지 기자
  • 2018-09-10 09:41:03
美 SEC, 암호화폐 ETN 상품 일시 매매정지…'시장 혼란 방지'
트위터를 통해 매매 정지 조치를 알린 미 SEC.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두 가지의 암호화폐 상장지수채권(ETN) 상품에 대해 일시적인 매매 정지 조치를 내렸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SEC는 성명서를 통해 “적어도 이달 20일까지는 두 가지 투자 상품에 대한 거래를 즉각 중단할 것”이라며 “(이번 상품들이 ETF의 성격을 갖춰) 시장에 혼선을 빗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날 코인셰어홀딩스의 자회사 ‘XBT프로바이더’가 내놓은 비트코인트래커원(CXBTF.PQ CXBTF.PK)과 이더트래커원(CETHF.PQ CETHF.PK)의 거래가 중단됐다. 이들은 지난 2015년 나스닥 스톡홀름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상품들로, 지난주부터는 달러화로 거래되기도 했다.

SEC는 두 투자상품에 대한 거래를 잠시 중단시킨 이유에 대해 ‘시장 혼란’을 꼽았다. 이들은 이번 상품들이 미국에서 장외시장으로 거래되고 있다는 점을 짚으며 “상품들은 특정 거래 사이트들에서 ETF로 묘사되고 있어 시장에 혼란을 낳고 있다”며 “일관된 정확한 정보 또한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결정은 투자자 보호라는 SEC의 목표에 부합하는 것으로, 공공이익을 위한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ETN은 상장지수펀드(ETF)와 같이 거래소에 상장돼 손쉽게 사고팔 수 있는 채권이다. 특정 지수의 수익을 오차 없이 보장하는 채권으로 금융회사가 자기신용으로 발행하고 투자자는 시장에서 ETN을 자유롭게 사고팔거나 만기까지 보유할 수도 있다.

SEC는 그간 암호화폐 ETF에 대해 엄격한 입장을 보여왔다. 이들은 현재까지 9개의 ETF 신청에 대해 불허 결정을 내렸다. 외신들은 ETN이 ETF 성격이 짙다는 논란이 일자 SEC 측이 일시적인 매매 정지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연지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