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서강대, 얍체인과 지역 암호화폐 개발

서강대 주변 4㎞ 이내 상권서 사용
수익 일부는 장학금 등으로 환원

  • 김연지 기자
  • 2018-09-12 11:04:11
서강대, 얍체인과 지역 암호화폐 개발

서강대학교 지능형블록체인연구센터가 얍체인 파운데이션과 손잡고 대학가를 중심으로 한 지역 암호화폐 프로젝트 구축 개발 협약을 맺었다.

12일 블록체인 재단 얍체인 파운데이션은 내년 신학기가 시작되기 전까지 시범서비스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측은 △연구 개발 정보 교환 △공동 연구 프로그램 수행 △연구 인력 교류 △기반 환경 공동 구축 등을 통해 ‘컬리지 코인’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이를 적용한 신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컬리지 코인은 국내 최초로 대학가를 중심으로 발행되는 블록체인 기반 지역 화폐다. 얍체인에 따르면 코인의 사용처는 교내 식당, 서점, 카페, 기숙사 등 대학 주변 4km 근방 내 상권이다. 수익은 대학과 학생에게 돌아가게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결제 수수료 등 대학가에서 발생하는 수익의 일부는 장학금, 복사비 등으로 환원되는 방식이 우선 시도된다. 스마트폰을 통해 QR코드를 활용한 결제, 송금을 지원하고 바코드, 근거리무선통신(NFC) 방식도 지원될 예정이다.

박성재 얍체인 파운데이션 대표는 “과거 페이스북도 대학을 중심으로 시작됐다”며 “현재 대학생들은 암호화폐에 익숙하며, 현금 없이도 암호화폐를 이용해 간편하게 물건을 구매하는 등의 환경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컬리지 코인 구축을 시작으로 암호화폐가 미래기술이 아닌 실제 지역을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사용되고 그 수익이 구성원을 위해 사용되는 환경을 조성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얍체인과 서강대학교 지능형블록체인연구센터는 내년 신학기가 시작되기 전까지 여러 대학에서 동시적으로 시범서비스를 마칠 예정이다. 여기서 학내 구성원들과 주변 상인들의 사용성이 확인되고 운용에 문제가 없으면 인프라 투자를 확대해 동시다발적으로 사용처를 확대하는 본사업에 나선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김연지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