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후오비, M&A 통해 일본 내 사업 확장

日 정부 허가 받은 거래소 인수 통해 사업 범위 넓혀
M&A 전문가 “정부 허가 받은 거래소 제한적…인수 프리미엄 있어”

  • 심두보 기자
  • 2018-09-13 07:21:57
후오비, M&A 통해 일본 내 사업 확장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인 후오비가 M&A를 통해 일본 내 사업을 확장한다.

12일(현지시간) 후오비는 후오비 글로벌의 100% 자회사인 후오비재팬홀딩(Huobi Japan Holding Ltd)이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인 비트트레이드의 최대주주 지분을 인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비트트레이드는 일본 정부가 허가한 16개 공인 거래소 중 하나다.

후오비재팬은 공격적으로 플랫폼을 확장할 것이라고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밝혔다. 후오비는 현재 한국, 싱가포르, 홍콩, 호주, UAE, 룩셈부르크 등에 지사를 두고 있다.

비트트레이드의 새 수장은 헤이텡 첸 후오비재팬 대표가 맡는다. 전 오케이이엑스 CEO였던 크리스 리와 후오비캐피털 CEO 후오 리는 사외이사로 임명됐다.

M&A업계의 한 관계자는 “정부로부터 허가를 받은 일본의 암호화폐 거래소는 상당한 프리미엄이 있다”면서 “정부가 추가적으로 허가할 가능성이 낮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해외 거래소뿐만 아니라 여러 투자자들이 일본의 거래소 인수에 관심이 많다”고 덧붙였다.
/심두보기자 shim@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