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마스터카드, 다중 블록체인 특허 취득

다른 체인에 각각 다른 유형의 정보 저장
"다중 블록체인, 컴퓨팅 파워 낮추고 처리능력 높일 것"

  • 민서연 기자
  • 2018-10-10 11:11:51
마스터카드, 다중 블록체인 특허 취득
/이미지출처=셔터스톡

글로벌 신용카드사인 마스터카드가 다중 블록체인 시스템에 대한 특허를 획득했다.

9일(현지시각) 미국 특허청(USPTO)에 따르면 마스터카드는 다른 유형의 정보를 각각 담아내는 다중 블록체인을 제안해 이번 특허를 취득했다. 특정 기업이나 회사가 블록체인을 활용하기 위해선 하나의 플랫폼에 다양한 유형의 거래 정보를 저장해야 하는데, 이는 현재 널리 쓰이는 단일 블록체인에서 실현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마스터카드는 지난 2016년 7월부터 다중 블록체인 개발작업을 진행해왔다. 마스터카드의 설명에 따르면 적절하게 분할된 블록체인은 거래 유형에 따라 정보를 나눠 서로 다른 장치에 각각 저장할 수 있다. 서브넷이라고 명명된 분할된 블록체인들은 다른 서브넷들과 겹치지 않도록 특정 유형의 정보만을 저장한다. 마스터카드는 “이를 통해 블록체인의 배포 및 운영에 필요한 컴퓨팅 파워를 낮추고 처리능력을 높이며 향상된 기능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스터카드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에 대한 특허를 꾸준히 늘리고 있다. 지난해에는 암호화폐 거래가 잘못됐을 때 쉽게 환불할 수 있는 방법으로 특허를 출원했으며 지난 6월 블록체인을 이용해 발행된 쿠폰의 진위를 판별하는 특허를 취득했다. 또 최근 암호화폐 결제 속도를 높이는 기술로 특허를 출원하는 등 지금까지 35개 이상의 블록체인 관련 특허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서연기자 minsy@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