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홍의락 의원 "벤처 자금조달, VC에서 ICO로 전환...정부 ICO기준 내놔야"

지난 8일 '혁신생태계를 위한 ICO가이드라인 포럼' 참석
민병두 국회정무위원장 "정부의 규제혁신에 ICO 빠져 있어"

  • 박선우 기자
  • 2018-11-09 08:13:03
홍의락 의원 '벤처 자금조달, VC에서 ICO로 전환...정부 ICO기준 내놔야'
8일 BGCC가 국회에서 주최한 ‘혁신생태계를 위한 ICO가이드라인 포럼’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선우기자

“벤처기업들이 자금 조달하는 게 벤처캐피털(VC)에서 암호화폐공개(ICO)로 바뀌는 시점에서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깊이 고민해야 합니다”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혁신생태계를 위한 ICO 가이드라인 포럼’에서 정부 차원의 ICO 기준 마련을 촉구하며 “정부가 ICO에 대한 명확한 법적 해석과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않아 기업들이 불확실성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이 안 된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블록체인 거버넌스 및 컨센서스 위원회(BGCC)가 민간 차원의 ICO 가이드라인 발표를 하는 자리로 홍 의원 등 여당 의원들과 변호사,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은 “정부는 금융혁신법을 만드는 등 규제혁신에 관한 새로운 틀의 변화를 얘기하지만 ICO는 그 틀에 넣지 않았다”며 “정부는 투기와 사기, 유사수신행위를 막는 동시에 산업적 측면의 길은 열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펀드레이징 트랜드는 벤처캐피털에서 ICO로 넘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ICO를 바다이야기나 유사수신행위라고 보는 인식에 머물러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ICO에 대해 “ICO 통해 자본생태계 만들 수 있다”며 “시대가 변해 IPO(기업공개)로 자금을 조달하는 것보다 ICO가 유력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벤처기업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국회에서 노력하고 있지만 정부는 조금 보수적인 것 같다”며 “블록체인이 경제의 활력과 순환을 만들 수 있는 유력한 수단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선우기자 blacksu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