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블록체인은 자본주의 새모델 만들 자산"

[서울경제 후원 블록체인혁명 포럼]
다자 소유방식, 독식 폐해 적어
투기 규제하되 장기 육성 필요

  • 서민우,백주연 기자
  • 2018-01-17 17:32:11
'블록체인은 자본주의 새모델 만들 자산'
17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그랜드 볼룸에서 서울경제신문 후원으로 열린 ‘블록체인 혁명 포럼’에서 패널들이 한국 블록체인 규제의 현황 및 방향에 관한 토론을 하고 있다. 정호석(왼쪽부터) 법무법인 세움 변호사, 고우균 메디블록 대표, 김서준 해시드 대표, 조이슬 HSBC 팀장./송은석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총아로 떠오른 블록체인 기술을 잘 활용하면 ‘부(富)의 공유’를 통해 더 많은 이들이 혜택을 누리는 새로운 자본주의 모델을 만들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블록체인 액셀러레이터 기업 해시드의 김서준 대표는 17일 서울 용산드래곤시티호텔에서 스위스 블록체인 기업 지브렐네트워크가 주최하고 서울경제신문이 후원해 열린 ‘블록체인 혁명, 전통경제와의 융합’ 포럼에서 “블록체인은 새로운 블록이 형성될 때 특정 소유자가 아니라 다자가 소유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독식의 폐해가 적어 새로운 자본주의를 만들 수 있는 자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기존 주식회사는 생산과정에서 발생한 이윤을 주주들에게 배분하는 형식이라 태생적으로 회사가 커질수록 이익을 독식하며 주변을 황폐화하는 단점이 있다”며 “하지만 블록체인 기술은 “주주만 이익을 보는 방식이 아니라 생태계 조성에 기여한 모든 사람에게 부가가치가 돌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가상화폐는 신분인증이 연동되면 지불수단으로도 사용될 수 있다”며 “주식이면서 화폐의 속성을 갖는 이상적 모델”이라고 덧붙였다.

고우균 메디블록 대표도 “기존 주식거래의 총합은 해당 기업의 전체 가치를 대변하지만 가상화폐의 총합은 단순히 연결된 기업가치만이 아니라 산업 전반의 생태계를 나타낸다”며 “정부도 투기 자체는 규제해야 하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산업 육성을 위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민우·백주연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