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두나무, 블록체인 사업확장…연구소 '람다256' 출범

아마존 같은 전용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업체발굴 등 기능도 수행키로
두나무 블록체인 블록체인 전문가 박재현 前 SK 전무 연구소장으로 선임

  • 원재연 기자
  • 2018-05-10 16:28:38
두나무, 블록체인 사업확장…연구소 '람다256' 출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블록체인 전문 연구소를 세운다.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토큰 이코노미 생태계 육성을 위한 발판을 만든다는 취지다.

10일 두나무는 블록체인 연구소 람다(lambda)256 를 개설하고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람다는 블록체인 기술 저변 확대 및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블록체인 기술 대중화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블록체인 기술 업체 발굴과 육성 △토큰 이코노미 모델 지원 및 신규 모델 개발 등 4개 분야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 다양한 정보 교환, 사업 아이디어 교류, 인재 영입 등을 할 수 있는 플랫폼 역할도 수행할 방침이다.

람다의 첫 프로젝트는 두나무 블록체인 서비스(DBS) 개발이다. DBS는 아마존 AWS와 같이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개발하려는 사용자에게 블록체인과 다양한 부가 기능들을 손쉽게 제공하는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이다. DBS를 이용하게 되면 스타트업 등에서 손쉽게 블록체인 기반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 또한, 기존 운용 중인 다양한 서비스를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로 전환할 때, 직접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고도 DBS를 사용해 개발, 운용할 수 있다. 가령 핀테크 분야의 스타트업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결제 서비스를 구현할 경우 DBS에서 제공하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거래 기능 등을 이용해 실시간 결재를 처리할 수 있다. 람다는 산하 조직으로 암호경제연구실을 두고 암호경제 생태계도 지원할 예정이다.

두나무, 블록체인 사업확장…연구소 '람다256' 출범
박재현 람다 연구소장 전 SK텔레콤 전무

연구소장으로는 박재현(사진) 전 SK텔레콤 전무가 영입됐다. 박 소장은 2017년 이더리움 연구회를 설립해 활동하고 있다. 박 소장은 삼성전자에서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와 삼성 챗온 메시지 서비스 등을 개발했다. 2016년 SK텔레콤에 합류해 티벨리 서비스 부문 전무 이사를 역임하며 공유경제 플랫폼 히든 개발을 주도하기도 했다.

박 소장은 “블록체인은 미래 기술 중 가장 중요한 핵심 기술이지만, 현재는 성능과 속도 등 많은 문제점이 있어 이를 해결해야만 성공적인 서비스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대한민국의 블록체인 스타트업이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최고 수준의 글로벌 블록체인 연구소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