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이세돌, 바둑에 블록체인 접목 프로젝트 시동

이세돌, 블록체인 통해 탈중앙화된 바둑 리그 만든다
바둑 교육, 저변 확대, 콘텐츠 등 다양한 환경 시도할 듯
이세돌 "블록체인 통한 글로벌 프로 리그전 만들어낼 것"
미국 '고블록' 프로젝트와 동명으로 분쟁 가능성도…

  • 김연지 기자
  • 2018-07-13 15:03:16
이세돌, 바둑에 블록체인 접목 프로젝트 시동
이세돌 9단./ 사진= 코인타임즈 제공

블록체인 기술이 인공지능(AI) ‘알파고’와 세기의 대결을 펼쳤던 이세돌 9단 마저 매료시켰다.

블록체인 개발업체 더블록체인은 이세돌 9단과 함께 블록체인 기반의 바둑 프로젝트 ‘고블록(Goblock)’을 준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고블록은 바둑 교육, 바둑 저변 확대, 바둑 기보(棋譜) 콘텐츠 등 바둑 생태계에 토큰 이코노미를 적용시킨 프로젝트다. 이를 토대로 탈중앙화된 프로·아마추어 바둑 리그를 만드는 것이 고블록의 핵심 사업이 될 예정이다.

고블록 관계자에 따르면 고블록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리그전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면서 동시에 운영 비용을 낮추겠다는 취지의 프로젝트다. 한국을 넘어 중국, 일본, 대만 출신 프로기사 및 아마추어가 동참할 수 있는 글로벌 프로젝트도 진행된다.

이세돌 9단은 “평소 블록체인 기술의 특징인 탈중앙성과 투명성에 관심이 많았다”며 “이러한 블록체인 기술과 토큰 이코노미가 바둑에 접목된다면, 바둑 저변 확대와 바둑 생태계의 큰 변화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도 알파고와 힘겨운 싸움을 겨뤘던 이세돌 9단의 블록체인 시장 진입을 흥미롭게 보고 있다. 게임 관련 사업을 진행중인 팝체인 관계자는 이세돌 9단의 블록체인 생태계 진입에 대해 “긍정적으로 본다”며 “(이세돌 9단의 시장 진입으로 인해)게임 관련 블록체인 업체들은 빠른 속도로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돌, 바둑에 블록체인 접목 프로젝트 시동
미국 고블록 홈페이지.

다만 이세돌 9단이 내세운 ‘고블록’ 이라는 프로젝트 명은 이미 미국의 한 블록체인 컨설팅 업체가 쓰고 있다. 만일 이세돌 9단이 ‘고블록’이라는 명칭을 고집하게 된다면 미국에서 소송이 들어올 수도 있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주장이다.

중국에서 플랫폼 기반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한 관계자는 “프로젝트 명은 굉장히 예민하면서도 중요한 부분”이라며 “이미 쓰고 있는 티커명 또는 블록체인 외 다른 업체가 쓰고 있는 이니셜을 최대한 피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