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유로폴, 암호화폐 관련 해킹·채굴 악성코드 위험 경고

채굴 악성코드·불법 소프트웨어 위험성 높아
거래소·채굴업자들, 해킹 공격 및 개인정보 유출 문제 직면
암호화폐가 자금세탁에 쓰일 가능성도 언급

  • 박현영 기자
  • 2018-09-20 15:56:11
유로폴, 암호화폐 관련 해킹·채굴 악성코드 위험 경고

유럽형사경찰기구(Europol·유로폴)가 새로운 보고서를 내고 암호화폐 관련 해킹과 채굴 악성코드 위험을 경고했다.

19일(현지시간) 유로폴이 발간한 ‘인터넷 조직 범죄 위협 평가 2018(Internet Organized Crature Threat Assessment·IOCTA 2018’) 보고서에 따르면 거래소를 비롯해 암호화폐를 사용하는 주체들은 점점 더 큰 범죄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유로폴은 보고서에서 “암호화폐 거래소나 채굴업자들이 해킹 공격이나 개인정보 도용 및 유출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유로폴이 지목한 관련 범죄의 핵심 경로는 불법 암호화폐 채굴 프로그램이다. 유로폴은 “암호화폐 채굴 관련 불법 악성코드가 피해자들의 채굴기 성능을 떨어뜨리고, 해커들에게 해킹할 동기를 주게 된다”며 “악성 소프트웨어 역시 피해자들의 채굴 시스템을 마비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암호화폐가 자금세탁에 쓰일 가능성도 언급됐다. 유로폴은 “자금세탁업자들이 점점 더 진화된 방법으로 암호화폐를 쓰고 있고, 이는 ‘고객알기제도(KYC)‘ 없이도 거래 가능한 탈중앙화 거래로 가능해졌다”며 탈중앙화 거래소의 위험성도 함께 지적했다.

유로폴은 이전 보고서에서도 온라인 범죄자들이 불법행위를 위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헤 암호화폐를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몇몇 국가들이 자금세탁방지 등 관련 법을 마련했지만 여전히 암호화폐를 범죄에 활용할 위험은 존재한다는 게 유로폴의 분석이다.

아울러 유로폴은 “ 자금세탁 위험이 이어질 경우 암호화폐가 테러 자금으로도 쓰일 수 있다”며 “다행히 지금까지는 유럽에서 암호화폐로 자금 지원을 받은 테러는 없었다”고 했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