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유엔여성기구 "블록체인 활용해 난민에 구호 자금 직접 전달"

물품 구매 시 제3자의 개입 필요없어
여성의 경제적 역량 강화 목적
유엔, WFP 홍채스캔 도입 등 블록체인 기술 활용

  • 박선우 기자
  • 2018-09-21 11:19:35
유엔여성기구 '블록체인 활용해 난민에 구호 자금 직접 전달'

유엔 산하기관인 유엔여성기구(UN WOMEN)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난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한다.

18일(현지시간) 유엔여성기구는 세계식량계획(WFP)과 함께 요르단 자타리 난민캠프와 아즈락 난민캠프에서 이뤄지는 현금 거래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 이를 통해 은행 등 제3자를 통하지 않고 난민은 구호자금을 직접 받을 수 있다. 또는 WFP와 계약한 식료품 가계에서 직접 물건을 구매할 수 있다. 현재 해당 캠프의 수용된 누적 인원은 11만5,000명이 넘는다.

유엔여성기구는 유엔여성노동자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여성들에게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WFP는 이전에 시리아 난민에게 현금이나 카드 대신 홍채 스캔만으로 음식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한 ‘빌딩 블록스(Building Blocks)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는데, 이번 유엔여성기구의 프로젝트도 해당 방식을 기반으로 한다. 더불어 유엔여성기구는 난민의 금융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구매 내역을 추적하고 빌딩 블록스 계정 기록을 볼 수 있도록 돕는 세미나 과정도 개설하고 있다.

유엔은 인도주의적 프로젝트에 광범위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유엔은 9월 말 제73차 총회에서 사회적 이익을 위한 블록체인 활용에 대한 논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박선우기자 blacksu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